[스포츠] 전설의 1군 에이스 (완) 작품신고
작가 블루는강하다  
작품활동 최근등록일 21.05.06 13:02 / 연재시작일 2020.12.01
독자활동 조회 27,951 | 추천 224 | 선작 174 | 평점 비허용
연재편수 첫회보기 작품용량 1666.43 Kbytes
신작 알림 <최강의 외팔이 선수>
신작알립니다. <최강의 외팔이선수>


안녕하세요. 블루는 강하다 입니다.


<최강의 외팔이선수> 라는 작품을

다시 77페로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혹시나 하여 조아라 고객센터에 문의를 하니

참여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게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 홍보목적으로 염치없게

한번 이렇게 잠시나마 연재글과

공지사항에 글을 올려 봅니다.



간단하게 줄거리 내용을 말씀드리자면은

태어날때부터 한쪽팔만을 가진 주인공이 야구선수로써 성장을하는

성장물 소설입니다.


먼치킨형 주인공이 대세이긴 하지만, 한번 성장형 주인공을 써보고

싶었기에 연재를 하게 되었습니다.


별로 성적이 안나오는 작품이 될지라도 목표는 전설의 1군에이스처럼

완결이라는 목표로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혹시나 <최강의 외팔이선수>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 계시다면은

한번 읽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이번 작품 정말 끝까지 연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작품소개(줄거리)
전설의 1군 에이스 투수 김시윤.
화성인들한테 얻어 맞아 죽었다.
죽고 나서 눈을 떠보니 과거로 돌아와 있었다.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최강의 외팔이 선수> 신작 알립니다. 126회 1.4K 21.05.06 4 0 0
우승이후... 그리고 다시 시작 - (125화 - 완결) 125회 13.6K 21.02.11 92 4 3
우승이다! 우리가 우승이다!!! - (124화) 124회 15.3K 21.02.11 60 2 1
과거 전생에서의 못다한 결판을 오늘 끝내버리겠다! - (123화) 123회 12.4K 21.02.11 53 2 1
다케다는 온몸이 부숴질 각오로 공을 던지고 있었다. - (122화) 122회 14.5K 21.02.10 49 2 4
7회말... 드디어 에인절스의 히든카드가 투입이 되었다! - (121화) 121회 12.9K 21.02.09 46 1 0
최악의 최악의 상황이 에인절스를 위기속에 빠뜨리고 있었다. - (120화) 120회 12.9K 21.02.08 44 1 0
대망의 월드시리즈 7차전 경기가 시작되고 있었다. - (119화) 119회 12.6K 21.02.07 41 1 0
이제 경기는 대망의 월드시리즈 7차전만을 남겨놓고 있었다. - (118화) 118회 13.8K 21.02.06 42 1 0
대망의 월드시리즈 6차전 경기가 시작되었다. - (117화) 117회 12.5K 21.02.05 44 1 2
다케다 이시로가 혼수상태라구요? - (116화) 116회 14.3K 21.02.04 42 1 1
양팀의 균형추가 무너지기 시작했다. - (115화) 115회 12.9K 21.02.03 42 2 1
새로운 돈 라센이 부활하고 있었다. - (114화) 114회 12.8K 21.02.02 43 1 1
다저스의 감독은 마운드에 오르기전 포수에게 별도의 지시를 내리고 있었다. - (113화) 113회 12.7K 21.02.01 49 1 1
평소와 다른 공을 던지며 경기를 이어나가고 있었다. - (112화) 112회 14.4K 21.01.31 48 1 1
진정한 감독의 모습으로 돌아와 있었다. - (111화) 111회 12.9K 21.01.30 46 1 1
존 가르시안 감독의 행동에 코치들은 어리둥절해 하고 있었다. - (110화) 110회 14.6K 21.01.29 45 1 1
템즈는 다시 경기에 집중을 하기 시작했다. - (109화) 109회 14.3K 21.01.28 49 1 1
양팀의 감독들과 코치스태프들은 승리을 위하여 결의를 다지고 있었다. - (108화) 108회 12.8K 21.01.27 49 1 3
서로의 능력을 개방하며 최후의 승부를 펼치고 있었다. - (107화) 107회 12.9K 21.01.26 54 2 3
같은 회귀자를 상대로 위기를 맞이하고 있는 시윤이였다. - (106화) 106회 14.2K 21.01.25 60 2 3
드디어 타석에 백승천이 들어섰다. - (105화) 105회 12.5K 21.01.24 48 2 1
백승천을 바라보며 시윤은 맞붙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 (104화) 104회 13.0K 21.01.23 54 2 3
인디언스와의 챔피언쉽 시리즈 3차전 경기가 시작되었다! - (103화) 103회 12.7K 21.01.22 59 3 5
시윤의 대답에 최준식은 걱정을 하고 있었다. - (102화) 102회 12.3K 21.01.21 62 2 3
존 가르시안 감독의 감정기복이 심해지기 시작하고 있었다. - (101화) 101회 13.8K 21.01.20 73 2 4
이숙희 여사는 경기장에서 최유빈을 만나고 있었다. - (100화) 100회 15.1K 21.01.19 67 1 2
챔피언쉽 시리즈 1차전은 에인절스에게 향하고 있었다. - (99화) 99회 12.7K 21.01.18 61 2 2
에인절스가 드디어 챔피언쉽 시리즈라는 새로운 벽에 도전을 시작했다. - (98화) 98회 14.2K 21.01.17 58 1 0
호세 프리먼의 홈런 한방으로 에인절 스타디움이 들썩이고 있었다. - (97화) 97회 12.6K 21.01.16 59 2 0
흑염룡이 디비전 시리즈 5차전 선발로 결정되었다. - (96화) 96회 14.0K 21.01.15 65 1 2
마이콜 맥킬리의 타격감이 다시 살아나고 있었다. - (95화) 95회 12.6K 21.01.14 60 0 1
연이은 연패로 인해 존 가르시안 감독은 고민에 빠져 있었다. - (94화) 94회 14.7K 21.01.13 63 0 0
디비전 시리즈 1차전! 시윤은 영리한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 (93화) 93회 12.5K 21.01.12 71 1 0
LA에인절스 대 뉴욕양키스의 디비전 시리즈 1차전이 시작되었다! - (92화) 92회 12.5K 21.01.11 76 3 1
아담파커의 부활로 디비전 시리즈 진출이 확정되었다. - (91화) 91회 12.7K 21.01.10 72 1 0
선발에서 패배한 아담파커를 붙잡으며, 시윤은 술을 마시자고 제안했다. - (90화) 90회 13.1K 21.01.09 81 1 0
단 한경기만으로 시윤은 열애설에 대한 구설수들을 잠재웠다. - (89화) 89회 12.4K 21.01.08 93 1 0
열애설 공개와 함께 시윤은 다음경기에서 전력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 (88화) 88회 13.4K 21.01.07 92 1 0
경기가 끝나고 시윤의 휴대폰에 수많은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다. 87회 12.7K 21.01.06 87 2 0
시윤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1차전 선발경기가 결정이 되었다. -(86화) 86회 13.0K 21.01.05 83 2 1
시윤의 경기를 바라보며 최유빈은 아쉬움 눈빛으로 경기장을 떠나게 되었다. - (85화) 85회 12.5K 21.01.05 87 2 1
아시아 페스티벌을 앞두고 리허설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었다 .- (84화) 84회 13.2K 21.01.04 90 2 1
LA에인절스 아시아 페스티벌. 축하시구 최유빈으로 결정! - (83화) 83회 13.7K 21.01.04 93 2 1
이번 경기에서 시윤은 시즌 두자리 승수를 챙기게 되었다. - (82화) 82회 12.7K 21.01.03 93 1 0
복수를 하기 위해 최준식이 타석에 들어서고 있었다. - (81화) 81회 13.2K 21.01.03 94 1 0
한국 투수들끼리의 맞대결 경기가 시작되고 있었다. - (80화) 80회 13.8K 21.01.02 103 2 3
두 사람의 명경기는 MLB.COM에서 화제가 되었다. - (79화) 79회 12.6K 21.01.02 100 0 0
LA에인절스 VS LA다저스의 용호상박 경기가 진행되고 있었다. - (78화) 78회 14.2K 21.01.01 104 2 1
라이벌 끼리의 대결에서 새로운 신기록에 세워졌다. - (77화) 77회 15.2K 20.12.31 105 2 0
선발투수로 김시윤과 다케다 이시로가 맞붙는다. - (76화) 76회 12.5K 20.12.30 113 2 1
대타 최준식은 또 다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 (75화) 75회 13.1K 20.12.29 109 1 0
시윤은 시즌 5승을 거머 쥐었다. - (74화) 74회 13.5K 20.12.28 110 1 1
김시윤은 여전히 강했다. 그리고... - (73화) 73회 13.6K 20.12.27 119 3 4
최준식의 분노의 홈런 한방이 팀의 역전을 만들었다. - (72화) 72회 12.6K 20.12.26 123 3 2
작년의 신기록을 다시 한번 만들어내고 있었다. - (71화) 71회 13.3K 20.12.26 117 1 0
기사와 관련된 댓글을 보자, 시윤은 괜히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 (70화) 70회 12.4K 20.12.25 133 1 0
LA에인절스는 새 시즌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한 준비를 하고 있었다. - (69화) 69회 13.8K 20.12.25 134 2 0
다케다 이시로가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 (68화) 68회 12.3K 20.12.24 140 2 0
LA에인절스는 다음 시즌을 위해 무언가를 준비하고 있었다. - (67화) 67회 12.5K 20.12.24 136 1 0
나무토막같은 시윤을 보며 최유빈은 한숨을 쉬었다. - (66화) 66회 15.3K 20.12.23 149 1 1
올해도 최준식과 개인전지 훈련을 떠난다. - (65화) 65회 13.7K 20.12.23 151 1 2
시윤은 오랜만에 고등학교 모교로 향하고 있었다. - (64화) 64회 13.5K 20.12.22 160 1 0
시윤은 내년 시즌에서 LA에인절스에서 뛸 수 있게 되었다. - (63화) 63회 13.2K 20.12.22 158 1 0
시즌이 끝나고 한국으로 떠날준비를 하고 있었다. - (62화) 62회 13.4K 20.12.21 163 2 3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시윤은 잘싸웠다. 그러나... - (61화) 61회 12.7K 20.12.21 153 1 0
김시윤의 와일드 카드 결정전 선발이 결정되었다. - (60화) 60회 14.2K 20.12.20 155 0 0
동료 마이콜이 홈런으로 분위기가 전환되었다. - (59화) 59회 12.3K 20.12.20 150 1 2
김시윤의 시즌 20승 도전이 시작되고 있었다. - (58화) 58회 12.5K 20.12.20 156 1 0
아담 파커가 다시 마운드로 돌아왔다. - (57화) 57회 13.0K 20.12.19 163 1 0
에인절스의 새로운 바람이 서서히 불기 시작했다. - (56화) 56회 12.4K 20.12.19 171 1 0
저는 지금 월드시리즈 우승을 말하는 겁니다. - (55화) 55회 14.1K 20.12.19 176 0 0
이숙희 여사는 왠지 모르게 감정이 북받쳐 오르기 시작했다. - (54화) 54회 12.9K 20.12.18 183 1 0
킴! 나 조만간에 마이너리그로 강등될거 같아 - (53화) 53회 12.4K 20.12.18 188 0 0
아담 파커는 벤치 구석에서 고개를 숙인채 아무말도 못하였다. - (52화) 52회 14.9K 20.12.18 192 2 0
퍼펙트 게임 이후에서 시윤은 여전히 강했다! - (51화) 51회 13.7K 20.12.18 192 0 0
퍼펙트 게임을 달성했다!!! - (50화) 50회 12.2K 20.12.17 188 0 0
퍼펙트 게임이 시작되어 가고 있었다 - (49화) 49회 14.4K 20.12.17 191 0 0
새로운 신기록이 세워지고 있었다. - (48화) 48회 12.7K 20.12.17 184 0 0
메이저리그 개막전이 시작되었다 - (47화) 47회 14.2K 20.12.17 193 0 0
올해도 역시나 투수쪽은 걱정이 없겠어! - (46화) 46회 12.7K 20.12.16 205 0 0
혹시 구속을 180KM까지 만드실수 있나요? - (45화) 45회 13.3K 20.12.16 230 0 0
여배우 최유빈을 만났다 - (44화) 44회 12.9K 20.12.16 242 0 0
세 사람은 최준식의 안내에 따라 한 술집에 들어갔다 - (43화) 43회 13.6K 20.12.16 218 0 0
밤늦게 걸려온 두식이의 전화를 묵묵히 듣고 있었다. _ (42화) 42회 13.1K 20.12.15 231 1 2
대전호크스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축하해주고 있었다. - (41화) 41회 13.4K 20.12.15 233 1 0
오랜만에 이숙희 여사의 집이 시끌벅적 해지기 시작하고 있었다. - (40화) 40회 13.0K 20.12.15 245 2 0
어차피 신인왕은 김시윤이다! - (39화) 39회 14.1K 20.12.15 258 0 0
김시윤의 배웅을 받으며 한국팀은 고국으로 돌아갔다 - (38화) 38회 12.4K 20.12.15 259 2 0
이 경기를 끝내러 왔다!!! - (37화) 37회 14.9K 20.12.14 252 2 0
대망의 결승전! 한,일전이 시작되고 있었다. - (36화) 36회 12.4K 20.12.14 250 0 0
대한민국 vs 미국의 올림픽 제 1경기... 승자는... - (35화) 35회 12.3K 20.12.14 253 1 0
대한민국 vs 미국의 첫 경기가 드디어 시작되고 있습니다! - (34화) 34회 12.5K 20.12.14 257 0 0
올림픽 대표 신고식을 뜨겁게 환영받고 있었다. - (33화) 33회 14.2K 20.12.14 257 2 0
올림픽 국가대표가 되신걸 축하드립니다. - (32화) 32회 12.4K 20.12.13 271 2 0
무슨수를 써서라도 김시윤을 올림픽대표로 선발하세요. - (31화) 31회 12.6K 20.12.13 276 3 0
이도류가 가능한 사나이! 그게 바로! - (30화) 30회 12.9K 20.12.13 278 2 1
내일 당장 김시윤을 개막 로스터에 넣도록 하게나! - (29화) 29회 15.2K 20.12.13 280 3 0
시범경기에서 삼자범퇴로 상대들을 제압하다 - (28화) 28회 12.5K 20.12.13 281 1 0
헤이! 미스터 킴! 굿잡! 엑설런트! - (27화) 27회 13.7K 20.12.13 281 3 3
김시윤에게 선발 연습경기가 찾아오고 있었다. - (26화) 26회 14.1K 20.12.12 295 1 0
킴을 내일부터는 메이저그룹 캠프에 집어넣도록 하게! - (25화) 25회 12.8K 20.12.12 314 2 0
1년후... 김시윤은 더욱더 괴물투수가 되어 있었다. - (24화) 24회 12.5K 20.12.12 319 2 0
미스터 킴!, LA 에인절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23화) 23회 13.0K 20.12.12 327 1 0
이름 있는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김시윤에게 손을 내밀었다. - (22화) 22회 13.1K 20.12.12 316 1 0
선, 후배들의 항의에 나광택 감독은 화가 끓어오르고 있었다. - (21화) 21회 12.8K 20.12.12 316 4 0
라콥 스포츠냐? 주니치 에이전시냐? 김시윤의 선택은? - (20화) 20회 14.4K 20.12.12 325 1 1
엄마의 등짝스매쉬는 정신을 번쩍 들게 만드는 치료제이다. - (19화) 19회 15.4K 20.12.11 322 3 0
청소년 세계대회를 평정하고, 이제는 진로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 (18화) 18회 13.0K 20.12.11 328 4 0
김시윤은 사악한 표정으로 도날드를 바라보고 있었다. - (17화) 17회 14.6K 20.12.11 344 3 0
김선수! 청소년 국가대표로 뛰어보시겠습니까?- (16화) 16회 13.4K 20.12.11 358 6 2
국내인가? 해외인가? 그것이 고민이로다! - (15화) 15회 12.8K 20.12.10 527 5 2
주니치 단장이 직접 김시윤을 보러 왔다 - (14화) 14회 13.7K 20.12.10 509 4 0
흑염룡 김시윤이라는 벽앞에 재성이는 눈물을 흘렸다. - (13화) 13회 13.5K 20.12.10 501 2 2
엄마! 나 강남학군으로 갈께요! - (12화) 12회 12.9K 20.12.10 522 3 0
강남학군에서 김시윤에게 스카웃 제의를 보냈다. - (11화) 11회 13.1K 20.12.10 538 4 0
어차피 최우수 MVP 수상은 김시윤이다. - (10화) 10회 14.3K 20.12.10 539 3 0
김시윤의 불꽃투구가 시작되고 있었다. - (9화) 9회 13.0K 20.12.09 557 3 0
전국대회는 그저 우주로 가기 위한 재기의 발판일 뿐이다. - (8화) 8회 13.9K 20.12.08 602 4 1
김시윤의 전설이 시작되어가고 있었다. - (7화) 7회 13.6K 20.12.07 613 6 0
154km의 재능폭발! 버프받은 중학생 - (6화) 6회 12.3K 20.12.06 668 6 4
나도 모르게 주전경기가 결정되고 있었다. - (5화) 5회 13.6K 20.12.05 750 4 3
아! 진짜... 구속 겁나게 안나오네 - (4화) 4회 16.4K 20.12.04 835 5 1
실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감독님! - (3화) 3회 12.5K 20.12.03 1,043 4 1
화성인한테 얻어맞고 과거로 돌아왔다. - (2화) 2회 14.0K 20.12.02 1,313 6 2
넘버 더블제로(00) 김시윤 - (1화) 1회 11.3K 20.12.01 1,859 7 4
작가의 다른 작품
노블레스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