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BL 전용 이용권 구매하기

투데이 베스트

일일연재 베스트

신규작품 베스트

최근 연재 작품

작품 서평

홈 > 로맨스 > 작품서평 >
[로맨스판타지] 젠틀맨 리그 /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라노브
연재편수 go 첫회보기 작품용량 1226.29 Kbytes

최근등록일2019.12.09 00:00|연재시작일2019.09.08

조회294,292|추천13,600|선작4,725|평점비허용

작품 후원 회원 성장아이템 지급
요즘 제 삶의 낙이에요!
뀨잉잉 추천 1/2019.11.16
젠틀맨 리그를 처음 본 건 투베에서였지요,, 관심가는 소설을 모두 선작해두고 회차가 쌓이면 읽는 스타일이라 선작을 해두었고 어느 정도 회차가 쌓였을 때 보기 시작했는데,, 4화가 끝나고 이 소설은 제 현생을 구원해줄 것이란 느낌이 파바박 들었습니다,,

원래 첩보물은 많이 읽어보지 않았고 심각한 분위기의 소설이 많아서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젠틀맨 리그는 제 취향을 박살낸 소설이 되었지요..^^ 생생한 인물들과 탄탄한 스토리에, 설레는 포인트와 긴장되는 분위기가 공존하는 명실상부 제 최애 소설이에요!

제가 가장 좋았던 건 소설의 등장인물들이 생동적인 느낌을 준다는 것이었어요. 요엘과 세르주, 에드가는 넘치지 않게 각자의 방식대로 다정함을 보여주는데 거기서 또 박살난 제 취향.. 냉하고 이성적인 남캐를 좋아했는데 여기서 저 셋이 보여주는 애정에 마음이 살살 녹는 느낌이었어요ㅠㅠ 특히 요엘은 무뚝뚝하고 조용하게 다정해서(?) 입틀막하면서 봤습니다..! (요엘 주식 많이 샀읍니다 작가님,,) 그리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을 가진 헤스터! 제가 본 여주인공 중에 세손가락 안에 든다고 자부할 수 있을 정도로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친구예요! 실제로 만나서 친해지고 싶을 정도로요,, 재치있으면서 담대하게 스파이들을 상대하는 모습과 문득문득 나오는 다정함에 제 마음이 다 콩닥콩닥 뜁니다 ><

그리고 작가님의 브금 추천을 그냥 넘어갈 수 없죠! 회차의 분위기에 맞게 진행되는 음악이 소설에 더 깊이 빠지게 해서, 이번엔 무슨 노래일까 늘 기대하게 돼요..! 그렇게 작가님이 추천해주시는 브금이 살아 움직이는 주인공들과 함께 할 때면 제가 센트럴 콜래트럴 안에 있는 기분이 듭니다,, 아주 증말 분위기 있고 색다른 느낌을 주는 것이 최고입니다,,,

흑흑 제가 서평을 처음 써봐서,, 드릴 말씀이 많았는데 글로 잘 나오지가 않네요.. 팍팍한 현생 때문에 점점 무감한 사람이 되어가는 기분이었는데 젠틀맨 리그 덕분에 오랜만에 가슴 설레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글 써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작가님! 완결까지 같이 열심히 달리면서 응원할게요. 건필하세요!

조회수 : 171|추천 1 추천

코멘트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103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102. 달링이 이겼어요 103 회 11.8K 19/12/09 318 39 11
101. 손 진짜 많이 가네 102 회 14.9K 19/12/08 474 47 6
100. 기다렸어 101 회 12.7K 19/12/07 506 59 26
99. 끝낼 시간이에요 100 회 13.8K 19/12/06 550 46 18
98. 아는 것처럼 99 회 11.7K 19/12/05 589 53 11
97. 짓궂으시네 98 회 12.0K 19/12/04 608 57 12
96. 노력해 보겠습니다 97 회 13.4K 19/12/02 689 56 16
95. 들키셔도 좋잖아요 96 회 11.8K 19/12/01 710 63 9
94. 너무 평범해? 95 회 12.0K 19/11/30 702 61 11
93. 그렇게 부르지 마 94 회 11.7K 19/11/28 724 58 19
92. 다 믿어 93 회 10.7K 19/11/25 793 63 24
91. 나 악몽 꿨어 92 회 12.7K 19/11/24 720 60 11
90. 안전해야 합니다 91 회 13.0K 19/11/23 739 58 14
89. 좋은 표정이네 90 회 11.5K 19/11/22 792 60 21
88. 기척 좀 내고 다녀 89 회 12.3K 19/11/22 760 51 5
87. 되새겨 줄 필요는 없잖아 88 회 13.3K 19/11/20 883 69 15
86. 좋아합니다 87 회 12.8K 19/11/19 897 70 15
85. 승자는 나인 것 같은데 86 회 12.7K 19/11/18 869 71 16
84. 눈이었으면 좋겠다 85 회 13.1K 19/11/17 871 64 9
83. 제일 가까운 사람 84 회 13.4K 19/11/16 894 67 11
82. 진짜 일 못 하네 + 서평 이벤트 83 회 11.3K 19/11/15 879 67 11
81. 그게 무슨 망신 82 회 12.9K 19/11/14 895 64 12
80. 부탁이야 81 회 11.1K 19/11/13 972 77 25
79. 나는 필요 없어 80 회 10.6K 19/11/12 955 78 22
78. 자고 가지 뭐 79 회 12.2K 19/11/11 1,030 85 27
77. 마음에 드십니까 78 회 13.3K 19/11/10 1,010 89 31
76. 익숙하고요 77 회 12.2K 19/11/09 1,023 80 22
75. 편하신 대로 76 회 11.8K 19/11/07 1,052 85 19
74. 큰일이야 75 회 10.3K 19/11/06 1,085 104 27
73. 못 봐줘 74 회 11.7K 19/11/05 1,120 104 37
72. 알려드리고 싶었어요 73 회 13.9K 19/11/04 1,094 94 24
71. 꼭 보러 갈게요 72 회 11.8K 19/11/03 1,095 105 10
70. 오늘따라 71 회 10.2K 19/11/03 1,014 79 3
69. 좀 바빴거든 70 회 13.8K 19/11/03 1,033 67 3
68. 스파이 같은 사람들 69 회 11.2K 19/11/02 1,191 84 8
67. 알 수 있겠지 68 회 11.9K 19/11/01 1,197 92 19
66. 선수친 거야 67 회 10.0K 19/10/31 1,178 98 11
65. 해치지 않을 거야 66 회 12.3K 19/10/29 1,217 105 8
64. 반가워 65 회 11.5K 19/10/24 1,359 119 18
63. 적응이 됐나 봐 64 회 12.0K 19/10/23 1,341 136 17
62. 다 어디서 난 거야 63 회 11.9K 19/10/22 1,400 126 7
61. 알고 있어 62 회 12.5K 19/10/21 1,413 127 19
60. 어디까지 보셨어요? 61 회 10.7K 19/10/21 1,388 129 12
59. 잊어 주시길 60 회 10.9K 19/10/20 1,425 142 9
58. 달라질지 모르지 59 회 10.9K 19/10/20 1,406 108 13
57. 눈 감아 봐요 58 회 12.1K 19/10/19 1,504 122 12
56. 말리면 들을 거예요? 57 회 13.1K 19/10/18 1,482 120 13
55. 가면서 생각할게요 56 회 11.9K 19/10/17 1,463 131 12
54. 내가 안 괜찮아 55 회 10.3K 19/10/16 1,474 144 20
53. 노동 착취 때문에 54 회 11.5K 19/10/16 1,553 118 6
52. 다시 말해 보거라 53 회 12.7K 19/10/15 1,677 135 23
51. 아주 오래오래 52 회 11.5K 19/10/14 1,719 145 42
50. 곁을 내어 주세요 51 회 10.9K 19/10/13 1,791 141 30
49. 싫어할 테니까 50 회 10.9K 19/10/12 1,805 150 33
48. 쓸데없이 로맨틱해 49 회 12.4K 19/10/11 1,787 134 14
47. 어떻게 사랑일 수 있지 48 회 12.2K 19/10/10 1,874 129 17
46. 아무것도 모르면서 47 회 14.3K 19/10/09 1,853 161 25
45. 뭐라고 했더라 46 회 11.7K 19/10/09 1,734 108 15
44. 비가 오니까요 45 회 11.9K 19/10/08 1,914 133 30
43. 나 아무것도 안 했어 44 회 11.3K 19/10/07 1,908 131 22
42. 동족 혐오도 아니고 43 회 10.9K 19/10/06 1,877 131 12
41. 왜 그 생각을 못했지 42 회 11.7K 19/10/06 1,832 109 7
40. 맛보기랄까 41 회 14.7K 19/10/04 2,007 139 11
39. 억울해 40 회 12.4K 19/10/03 2,110 144 18
38. 그렇게 놀랄 일인가 39 회 12.0K 19/10/03 2,109 114 16
37. 나는 안 돼 38 회 11.7K 19/10/02 2,300 150 26
36. 보고 싶어서 왔어? 37 회 11.3K 19/10/01 2,344 138 22
35. 어떻게 생각해요? 36 회 13.5K 19/09/30 2,395 142 11
34. 나중에 설명할게요 35 회 13.1K 19/09/29 2,494 145 18
33. 망하려면 이렇게도 망하네 34 회 11.4K 19/09/28 2,444 154 18
32. 도둑질은 나쁜 건데 33 회 12.0K 19/09/28 2,513 105 11
31. 달링이 더 바보야 32 회 12.3K 19/09/27 2,840 161 14
30회 기념 (?) Q&A 31 회 8.8K 19/09/26 2,857 130 19
30. 조심해야죠, 달링 30 회 13.3K 19/09/26 2,906 144 13
29. 평범한 이상형이다 29 회 11.3K 19/09/25 2,996 174 21
28. 불편하십니까 28 회 12.7K 19/09/24 3,149 178 18
27. 알 수가 없네 27 회 11.8K 19/09/23 3,423 201 31
26. 부러우면 부럽다고 해 26 회 13.7K 19/09/23 3,424 159 14
25. 점수는 됐고 25 회 13.0K 19/09/22 3,709 230 26
24. 뭐가 이렇게 비효율적이야 24 회 12.4K 19/09/22 3,499 154 11
23. 대화 즐거웠습니다 23 회 10.6K 19/09/21 4,056 247 39
22. 거긴 내 자리니까 22 회 12.1K 19/09/20 4,859 248 24
21. 안 봐줄 거예요 21 회 13.8K 19/09/20 4,488 175 17
20. 마음에 드는데 20 회 11.5K 19/09/19 4,918 182 29
19. 뭘 좋아할 지 몰라서 19 회 11.5K 19/09/19 4,828 163 17
18. 충격적인 이야기네요 18 회 11.3K 19/09/19 5,002 167 9
17. 나 자고 간다 17 회 11.0K 19/09/19 5,192 170 12
16. 유치하다, 너 16 회 10.6K 19/09/19 5,373 175 16
15. 휴무 뜻을 잘 모르시는 것 같아요 15 회 11.1K 19/09/19 5,562 175 20
14. 처음 맞습니다 14 회 11.5K 19/09/19 5,757 167 13
13. 자랑하는 건가? 13 회 10.9K 19/09/19 6,352 188 6
12. 데이트는 무슨 데이트야 12 회 11.6K 19/09/18 6,910 201 12
11. 정신 사나워 11 회 12.1K 19/09/17 7,345 233 9
10. 그만들 싸우세요 10 회 12.4K 19/09/16 7,828 237 10
9. 한 번만 하는 거야? 9 회 10.8K 19/09/15 7,880 232 16
8. 손만 안 대면 되는 거죠? 8 회 10.9K 19/09/15 8,033 243 17
7. 잘못 걸렸어 7 회 10.2K 19/09/13 8,120 229 11
6. 하실 거예요, 안 하실 거예요 6 회 10.2K 19/09/11 8,571 234 10
5. 100일이 말이 쉽지 5 회 11.3K 19/09/10 9,221 244 13
4. 장난치는 거 아니죠? 4 회 12.0K 19/09/10 9,883 254 15
3. 제 손에 칼 있어요 3 회 10.1K 19/09/09 11,168 271 10
2. 말 걸지 마세요 2 회 11.9K 19/09/08 14,238 278 14
1. 집에 가고 싶다 1 회 10.3K 19/09/08 17,078 267 7
목록

TOP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