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BL 전용 이용권 구매하기

투데이 베스트

일일연재 베스트

신규작품 베스트

최근 연재 작품

작품 서평

홈 > 로맨스 > 작품서평 >
[로맨스판타지] 춘향전에서 들러리로 살아남기8/23출간삭제 /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단수련
연재편수 go 첫회보기 작품용량 3.39 Kbytes

최근등록일2019.08.23 12:07|연재시작일2018.11.28

조회837,364|추천33,899|선작11,145|평점비허용

작품 후원 회원 성장아이템 지급
댓글이 막혀있어 처음으로 서평을 씁니다
스떼루 추천 0/2019.08.02
각색된 소설 읽는 건 좋아했는데 몇 없어 많이 읽진 못했어요. 옛날에 처음 이 소설을 봤을 때엔 익숙하지 않은 전개에 당황해서 하차했는데 다시 보니 이렇게 재밌는 소설이 더 없다고 느껴져요. 두 메인 캐릭터의 알콩달콩한 모습과 케미 터지는 모습, 개개인의 매력이 살아있는 주변 캐릭터들도 하나 하나 그 누구도 빠질 것 없이 최고예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습니다. 작가님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래요^^!

조회수 : 370|추천 0 추천

코멘트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52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출간되었습니다! 52 회 0.7K 19/08/23 3,710 87 0
출간공지 51 회 0.9K 19/08/17 6,382 210 0
남원 최고 미남 50 회 0.0K 19/08/17 4,331 210 0
넌 항상 그런 식이야 49 회 0.0K 19/08/17 3,292 232 0
탐관오리인 줄 알고 그만 48 회 0.0K 19/08/17 3,238 141 0
대환장파티 47 회 0.0K 19/08/16 3,765 302 0
화장 망쳐주는 남자 46 회 0.0K 19/08/16 3,464 194 0
잘난 놈들의 얼굴 활용법 45 회 0.0K 19/08/16 3,917 239 0
부하 +1 44 회 0.0K 19/08/10 4,552 499 0
거 사람 성격 하고는 43 회 0.0K 19/08/08 4,197 329 0
우리 아씨가 뭐가 어때서! 42 회 0.0K 19/08/03 4,611 467 0
내 마음도 몰라주는 도련님은 바보야! 41 회 0.0K 19/08/02 4,890 368 0
했네, 했어 40 회 0.0K 19/07/27 5,688 466 0
모쏠이 계략을 숨김 39 회 0.0K 19/07/26 5,721 606 0
제가 이래뵈도 현대인이라 38 회 0.0K 19/07/20 6,326 607 0
정로기는 참지않긔 37 회 0.0K 19/07/19 6,541 408 0
신혼방의 또다른 쓰임새 36 회 0.0K 19/07/13 7,443 757 0
Re: 발연기부터 시작하는 동거 생활 35 회 0.0K 19/07/12 7,133 826 0
변사또 VS 성춘향 34 회 0.0K 19/07/12 6,836 394 0
춘향 강림 33 회 0.0K 19/07/06 8,081 567 0
밀당의 정석 32 회 0.0K 19/07/05 9,127 682 0
학도의 재발견 31 회 0.0K 19/06/29 12,976 1,030 0
……자니? 30 회 0.0K 19/06/29 10,245 365 0
질투합니다만, 문제라도? 29 회 0.0K 19/06/28 11,335 539 0
지금까지 이런 아씨는 없었다 28 회 0.0K 19/06/28 10,167 331 0
호랑이 없을 땐 하룻강아지가 왕이다 27 회 0.0K 19/06/28 10,685 327 0
변사또에게 진심이 될 리 없어 26 회 0.0K 19/04/01 12,541 424 0
전 금사빠가 아니에요 진짜라고요 25 회 0.0K 19/04/01 11,654 481 0
모태솔로 변사또의 글로 배운 데이트 24 회 0.0K 19/04/01 12,683 425 0
두근거리지 않을 사람만 모의연애 하는 것을 추천 23 회 0.0K 18/12/16 22,547 1,227 0
변사또에게 무리하게 연애를 부탁해보았다 22 회 0.0K 18/12/16 20,129 649 0
아씨가 나를 너무 사랑해서 곤란하다 21 회 0.0K 18/12/13 23,383 1,262 0
오해 + 오해 = ♡ 20 회 0.0K 18/12/12 23,524 1,559 0
사또와 나의 쌍무적 계약관계 19 회 0.0K 18/12/12 21,660 910 0
어쩌다 핫걸 18 회 0.0K 18/12/12 21,738 902 0
수청을 든 건 사실이지만 손만 잡고 잤다고요 17 회 0.0K 18/12/11 23,644 1,228 0
오빠가 왜 여기서 나와? 16 회 0.0K 18/12/10 23,433 1,211 0
사또님, 춘향이가 아니어도 괜찮나요 15 회 0.0K 18/12/09 23,863 1,027 0
이몽룡 가고 변사또 온다 14 회 0.0K 18/12/09 22,731 556 0
누구든 춘향이를 건드리면 (삐-)되는 거야 13 회 0.0K 18/12/08 24,220 929 0
조선 시대의 결혼 권유에 대처하는 방법 12 회 0.0K 18/12/08 23,679 693 0
호랑이와 사냥꾼과 하룻강아지 11 회 0.0K 18/12/07 25,650 1,184 0
선녀탕에서 온 편지 10 회 0.0K 18/12/07 23,962 643 0
파전과 갈비찜에 담은 마음 9 회 0.0K 18/12/07 24,032 650 0
방자 너의 이름은 8 회 0.0K 18/12/06 29,139 948 8
나 때문에 싸웠다고 내 탓인 건 아니잖아요 7 회 0.0K 18/12/06 28,695 703 2
향단이라도 서브커플은 싫습니다 6 회 0.0K 18/12/06 29,228 650 0
도련님 그거 춘향이 아니고 향단이 5 회 0.0K 18/12/05 31,185 631 5
들러리지만 사랑이 하고 싶어 4 회 0.0K 18/12/04 32,519 659 4
흙수저인 줄 알았는데 3 회 0.0K 18/12/03 34,876 698 8
향단이에 빙의한 내가 너무 예쁘다 2 회 0.0K 18/12/02 37,912 722 4
들러리 인생 2회차 1 회 0.0K 18/11/28 46,539 612 4
목록

TOP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