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 응애, 나 애기헌터. 키워줘! 작품신고
작가 77페스티벌작가 : 77페스티벌 참가한 작가 그리좋더라  
작품활동 최근등록일 21.02.24 22:29 / 연재시작일 2021.01.12
독자활동 조회 20,786 | 추천 344 | 선작 377 | 평점 0
연재편수 첫회보기 작품용량 552.43 Kbytes
성실연재
44.4% / -단계
작품소개(줄거리)
세상은 성좌와 그를 따르는 추종자로 가득찼고, 마력은 일상의 동반자가 되었다. 그리고 사람들은 오늘도 성좌의 눈에 띄기위해 별 짓을 다 했고, 성좌는 그런만큼 인간들을 쉽게 거두지 않았다.

그리고 나도 그런 사람중 하나였는데, 우연히 들어본적 없는 성좌가 날 택했다.

[성좌, 태초의 어머니가 당신에게 인사합니다.]

네, 안녕하시죠? 근데 성좌님 능력이 뭡니까??

성좌의 능력에 따라 추종자들의 능력 성향이 정해졌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했다.

[성좌, 태초의 어머니가 그런건 없다고 합니다. 자신은 그저 아이를 돌보러 온것 뿐이라 합니다.]

아니..그럼 전 뭘하란건데요..

[성좌, 태초의 어머니가 아가는 잘먹고 잘 크면 된다고 합니다.]

성좌님들 보시기엔 다 애들같겠..

[성좌, 태초의 어머니가 뭐가 좋겠냐고 물어봅니다.]

[드래곤 하트의 정수]
[공청석유]
[세계수의 이슬]
[암리타]

...응애, 나 애기헌터. 영약 줘.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갑자기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43회 10.8K 21.02.24 57 1 5
42회 13.4K 21.02.20 95 2 2
성좌님들의 개성이 너무..과하게 넘친다. 41회 12.3K 21.02.18 107 3 3
40회 11.4K 21.02.17 107 2 2
39회 11.7K 21.02.16 123 2 4
아빠 돈 많이 벌어올게. 착하게 있어? 38회 12.5K 21.02.15 136 3 5
37회 13.6K 21.02.13 147 3 2
36회 10.8K 21.02.12 147 2 3
35회 10.7K 21.02.10 164 4 9
34회 11.1K 21.02.09 186 2 7
새로운 일상 33회 12.5K 21.02.08 182 4 5
32회 10.7K 21.02.07 191 6 3
여자 사람 친구가 생긴것같다. 여사친은 아니다. 31회 12.4K 21.02.05 207 5 2
30회 11.1K 21.02.04 221 5 9
애들은 아무나 엄마라고 하더라. 29회 11.3K 21.02.02 229 6 1
28회 11.4K 21.02.01 227 6 2
응애, 응애! 나 애기헌터. 그리고 옆에는 진짜 애기. 27회 12.0K 21.01.31 246 8 1
26회 11.1K 21.01.29 256 7 0
25회 12.2K 21.01.28 272 6 0
24회 13.5K 21.01.27 291 5 3
애기생활도 적응할만하다. 23회 14.8K 21.01.26 291 5 1
22회 10.7K 21.01.25 291 5 3
21회 12.6K 21.01.24 335 5 1
20회 12.5K 21.01.23 354 6 2
19회 11.2K 21.01.22 344 7 1
세상은 아직 애기에겐 무서워.. 18회 12.7K 21.01.21 370 5 3
17회 14.0K 21.01.20 382 6 1
응애, 애기헌터 나가신다! 16회 13.2K 21.01.20 396 8 2
15회 10.5K 21.01.19 553 11 2
14회 12.5K 21.01.19 522 8 0
13회 12.6K 21.01.18 558 10 2
12회 13.9K 21.01.17 644 12 1
성좌님..들..? 11회 13.9K 21.01.17 671 12 1
10회 12.8K 21.01.16 852 14 4
성좌님이 좀..많이..이상하시다. 9회 16.2K 21.01.16 836 12 6
8회 12.3K 21.01.15 827 11 4
성좌님이 이름값을 엄청나게 하신다. 7회 17.1K 21.01.15 863 13 2
6회 16.9K 21.01.14 1,029 13 0
5회 17.7K 21.01.13 1,150 14 4
4회 13.1K 21.01.12 1,282 23 5
3회 14.2K 21.01.12 1,383 25 3
성좌님, 날 보고 있다면 정답을 알려줘! 2회 19.9K 21.01.12 1,480 24 12
1회 11.1K 21.01.12 1,782 13 3
작가의 다른 작품
노블레스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