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백빨무적(白髮無敵) 작품신고
작가 주지육림  
작품활동 최근등록일 21.01.25 23:32 / 연재시작일 2020.10.13
독자활동 조회 2,121 | 추천 50 | 선작 24 | 평점 비허용
연재편수 첫회보기 작품용량 1174.05 Kbytes
작품소개(줄거리)
그는 함정에 빠졌다.
그 나이 십육 세에 어느덧 구십 먹은 노인이 되어버렸다.
곤륜파 도사에게 속아 잘못된 무공을 익힌 탓이다.

흑발의 머리는 백발이 되었고 윗턱과 아래턱에는 더는 이빨도 남아있지 않았다. 심각한 노화현상으로 모조리 쑹쑹 빠져버렸다. 별빛처럼 반짝이던 동공도 이제는 뿌옇게 탁해져 눈앞의 사물이 흐릿하게만 보였다.

그는 이제 끝장이었다.
전설 속 반로환동(返老還童)이 아닌, 그에 반하는 반동환로(返童還老)를 이루고 만 것이었다.

으흑흑흑. 이제 나는 망했어! 내 인생은 정말로 쫑 났어. 완전 좆 됐단 말이야! 나를 속인 곤륜파 이 말코 도사 놈! 결코 용서치 않겠다! 할 수만 있다는 네놈을 아주 뼈째 아작아작 씹어 먹고 싶구나!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73. 여지없이 깍둑썰기 하듯 썰려져서 ‘와그르르르’ 무너져 내렸다. 73회 14.8K 21.01.25 0 0 0
72. 후후후, 역시 이 맛에 백골음마수를 쓰는 거지. 72회 14.5K 21.01.24 3 0 0
71. 마지막으로 백리토는 음정희의 아랫입술을 쪽 하고 빨았다. 71회 15.2K 21.01.23 3 0 0
70. 아, 이 교활한 년! 70회 14.6K 21.01.23 2 0 0
69. 유이는 쏘는 듯한 눈길로 백리토를 응시했다. 69회 14.5K 21.01.22 2 0 0
68. 끔찍한 마물들이 해일처럼 밀려오고 있었다. 바로 만육식강시(萬肉食僵尸)였다. 68회 16.2K 21.01.21 2 0 0
67. 령령, 나야, 백리토, 알아보겠어? 67회 17.2K 21.01.20 2 0 0
66. 갈! 투왕인지 퉤왕인지, 이 못된 놈! 어디로 갔느냐? 66회 11.6K 21.01.19 2 0 0
65. 놈! 닥쳐라! 어디서 허튼소리를! 그 인피면구부터 벗지 못할까! 65회 13.7K 21.01.18 2 0 0
64. 오늘 너희의 식사거리가 왔다! 맘껏 먹어도 좋다! 64회 15.3K 21.01.17 2 0 0
63. 등룡관은 삽시간 참혹한 비명소리로 가득 찼다. 63회 19.3K 21.01.16 2 0 0
62. 그 허벅살을 때리는 찰진 소리가 등룡관 전체에 크게 울려 퍼졌다. 62회 16.6K 21.01.14 2 0 0
61. 느헉, 조, 조령령이 저 정도였나? 하늘에서 떨어진 선녀가 따로 없군. 61회 16.7K 21.01.11 4 0 0
60. 사체의 썩은 내장을 젓갈삼아 밥이라도 한술 뜰 것처럼 굴었다. 60회 17.9K 21.01.08 3 0 0
59. 모든 소녀들은 ‘꺅!’하고 비명을 질러댔다. 59회 14.6K 21.01.01 3 0 0
58. 백색마갑(白色魔甲) 58회 16.7K 20.12.31 4 0 0
57. 네 손에 죽은 무림인들이 중원 천지에 수두룩하다. 57회 15.1K 20.12.29 5 0 0
56. 아아... 너는... 진짜... 백리토가 될 수 없어! 56회 14.2K 20.12.28 4 0 0
55. 내 변소간에 들러 똥을 싸도 일각 안에는 못 끝내느니. 55회 13.9K 20.12.24 4 0 0
54. 이런 젠장맞을! 참으로 달콤하게도 생겼군. 54회 17.9K 20.12.21 6 0 0
53. 으헉, 백, 백리토 인생.. 최대 난관이로다! 53회 17.2K 20.12.17 7 0 0
52. 지렁이를 산채로 넣어 끓인 토룡탕. 52회 11.0K 20.12.14 6 0 0
51. 호호파파 벽라흔. 51회 14.3K 20.12.08 6 0 0
50. 독고세가의 독고정천. 50회 19.8K 20.12.07 9 0 0
49. 읏클클클, 멀쩡히 걸어서나갈 생각은 하지도 말아야 할게다. 49회 19.9K 20.12.06 9 1 1
48. 늙은이는 손님도 사내도 아닌 모양이지? 왜 이리 접대가 허술한가? 48회 18.1K 20.12.04 9 1 0
47. 백골마교의 상승고수다! 모두 조심해랏! 47회 16.2K 20.12.03 8 1 1
46. 아아아아악! 씨발! 이, 이게 또 어찌 된 거야? 46회 15.9K 20.12.01 8 1 1
45. 젠장! 속았다! 교주를 빨리 찾아랏! 45회 16.8K 20.11.30 8 1 1
44. 금귀를 잘 보살펴주게. 44회 18.7K 20.11.29 9 1 1
43. 캭! 이제야 왔구나! 이놈들! 밥을 주어라! 43회 16.3K 20.11.28 12 1 1
42. 젠장! 그러게 누가 어제 밤에 날 자빠뜨리라고 그랬나! 42회 15.1K 20.11.27 12 1 1
41. 개나 말, 소, 고양이처럼 산다. 41회 23.8K 20.11.26 10 1 1
40. 금귀야, 어딨느냐! 나다! 백리토닷! 내가 왔닷! 40회 15.4K 20.11.25 16 3 3
39. 백발신공(白髮神功) 39회 14.7K 20.11.23 15 2 3
38. 아버님! 어머님! 불초소자를 용서해주세요! 38회 18.3K 20.11.21 12 1 3
37. 이거 진짜냐? 내가 어쩌다 이런 꼴이 됐지? 37회 15.9K 20.11.20 12 1 2
36. 젠장! 내, 내 얼굴! 씹할, 내 얼굴, 이거 어떡할 거야? 36회 14.0K 20.11.19 16 1 2
35. 날 아주 반쯤 죽여 놓을 심산이 틀림없어! 35회 16.1K 20.11.17 14 1 1
34. 흑, 너! 너! 너! 대체 나한테 무슨 짓을 한 거야? 34회 16.2K 20.11.15 17 1 2
33. 읏핫핫핫핫핫! 이게 또 무슨 지랄들이냐? 33회 17.1K 20.11.14 13 3 2
32. 조령령은 발끝을 차올리면서 운룡대구식을 시전했다 32회 13.6K 20.11.12 13 0 1
31. 그의 숨이 끊긴 뒤 찌르면 그것은 무효다! 31회 14.0K 20.11.11 18 1 1
30. 천마환존수(天魔幻尊手)의 왕맹(王猛) 30회 15.6K 20.11.10 27 1 2
29. 제한적 동자공(童子功) 29회 15.7K 20.11.09 27 1 0
28. 음양단을 먹지 않으면 하의에 구멍이 난다. 28회 14.2K 20.11.08 32 1 0
27. 중원무림을 제패할 지존의 길. 27회 15.7K 20.11.07 31 1 1
26. 한칼 맞았군! 백골마인! 26회 14.4K 20.11.06 32 1 0
25. 씹할, 도랏? 25회 14.7K 20.11.05 27 1 0
24. 뭐야? 고환이 잘렸어? 그럼 난 이제 고자란 말인가? 24회 14.8K 20.11.04 32 0 0
23. 그녀의 이름은 조령령, 나이 22세. 23회 16.2K 20.11.03 33 1 0
22. '우엌컥허헙억컼업!' 22회 15.5K 20.11.02 33 1 1
21. 야! 네가 그 돈 줬냐? 곤륜파 돈이 전부다 네 돈이야? 21회 15.8K 20.11.01 35 1 1
20. 백발신공(白髮神功) 20회 16.1K 20.10.31 43 1 1
19. 젠장! 지금 나보러 곤륜의 묘지기가 되라는 거야? 19회 16.0K 20.10.30 31 1 0
18. 넌 우리 아가씨한테 모욕감을 줬어! 18회 17.6K 20.10.29 31 1 2
17. 사는 것이 죄다 짜증이 날만한 나이. 17회 14.6K 20.10.28 27 1 1
16. 금도홍과 뇌룡신검(雷龍神劍) 16회 16.3K 20.10.27 30 1 3
15. 대묘(大墓) 15회 16.1K 20.10.26 30 1 1
14. 사기꾼, 정신병자, 인간말종. 14회 15.9K 20.10.25 30 0 1
13. 곡마단에서 일할 관상. 13회 16.6K 20.10.24 36 1 1
12. 표국 뒷동산에 제일 큰 비석. 그리고 은전 만냥. 12회 15.4K 20.10.23 36 1 2
11. 으아아악! 저리 비켯! 11회 16.1K 20.10.22 39 0 1
10. 지옥마교의 습격. 10회 15.6K 20.10.21 66 0 1
9. 강시(僵尸) 돌아오다. 9회 19.4K 20.10.20 65 1 2
8. 황금방울 팔찌. 8회 14.0K 20.10.19 67 1 1
7. 금귀혼강시(金歸魂剛屍) 7회 17.3K 20.10.18 73 1 0
6. 잔뼈가 굵은 백리표국의 흑마차. 6회 19.1K 20.10.17 89 1 0
5. 멀어도 곤륜으로 간다. 5회 16.2K 20.10.16 102 1 0
4. 곤륜은 너무 멀다. 4회 19.1K 20.10.15 115 1 0
3. 진짜진짜 무림지존(武林至尊)이 될 몸. 3회 24.1K 20.10.14 144 1 2
2. 여기 주문 받아! 2회 21.7K 20.10.13 207 1 0
1. 프롤로그. 1회 5.0K 20.10.13 235 2 1
작가의 다른 작품
노블레스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