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판타지] 내가 제일 정상이야 작품신고
작가 G랄견  
작품활동 최근등록일 20.01.06 10:46 / 연재시작일 2019.12.04
독자활동 조회 1,327 | 추천 42 | 선작 49 | 평점 0
연재편수 첫회보기 작품용량 267.12 Kbytes
연재 주기 변경합니다
작품은 월/목/토/일 로 연재될 예정입니다.
작품소개(줄거리)
(선천적 무감정증 여주/개썅마이웨이 여주/사냥꾼&스나이퍼 여주/잘생긴 여주/남주 중 니 취향 한명쯤은 있겠지/모험물/약 피폐물일 수도...?/약 개그물/성장물/판타지 요소 강함/15화 무료)



극지방 대륙 뷘터에서 산지 어느새 17년. 평소처럼 사냥을 마치고 돌아온 나는 마을 입구에서 얼어죽어가던 사람 둘을 주웠다.


"넌 누구세요?"

"제국 프륄링의 황태자."

"너는요?"

"저는 그냥 무역업자에요..."


플로스는 본인이 외숙부의 암살시도에 쫓기는 제국 프륄링의 황태자(皇太者)라 주장했고, 올리브는 무역업자인데 배가 난파되어 돌아갈 수 없다고 했다.


둘 다 달리 갈 곳도 없는 모양이라 어쩔 수 없이 내 집에서 신세를 지게 되었으나...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말라.


나는 프륄링 황태자에게 뷘터에서는 희귀한 식용식물 생산을 강요... 아니, 부탁했고, 무역업자에게는 나중에 산짐승이라도 잡아오라며 하루 6시간씩 휴식없는 검술 훈련을 지도해 주었다.


"사탄도 울고 갈 새끼..."


모 황태자께서 일이 부족하신가 보다. 투덜거릴 시간도 있는 걸 보니.


순한 얼굴에 속았다며 지난날의 안일한 결정을 두고두고 후회하는 누구를 제쳐두고 검술의 '검'자도 모르는 병아리에게 검술 훈련을 지도한지 2주.


검술 병아리 올리브가 검기를 발현했다.


심지어 올리브로 끝이 아니었다. 플로스는 새싹도 날 수 없을 정도로 추운 뷘터에서 내 집 전체를 휘감고도 파릇파릇한 생기를 자랑하는 과일 덩쿨을 자라게 했다. 뷘터가 아무리 타 대륙과 동떨어져 있다지만, 뷘터의 상식으로 봐도 보통의 범주에서 이미 한참을 벗어난 인간들이다.


"뭐? 이게? 프륄링 황실 핏줄이라면 누구든 개화(開花)능력은 당연히 가지고 있어."


이건 개화의 수준이 아닌 것 같은데요.


"에이, 제가 대단하긴요. 저희 가족들이 저보다 훨씬 더 대단해요. 전 12살이나 어린 여동생보다도 덜떨어져서 타국으로 이주까지 한 사람인걸요."


가족이 대체 뭐하는 사람들이길래 2주만에 오러를 발현한 사람이 저보다 대단하다고 칭할까?


별걸 가지고 호들갑을 떤다는 미적지근한 반응에 문득 내 머릿속에 그럴듯한 가설 한가지가 떠올랐다.


혹시... 여기서 내가 제일 정상인건가?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2. 봄의 제국 프륄링 24회 10.4K 20.01.06 10 2 1
23회 11.3K 20.01.02 9 1 0
22회 12.1K 20.01.01 14 1 0
21회 11.4K 19.12.28 14 1 1
20회 11.9K 19.12.27 14 1 0
19회 11.6K 19.12.26 18 2 3
18회 11.2K 19.12.23 17 1 0
17회 11.2K 19.12.22 16 1 0
16회 11.2K 19.12.20 16 2 0
15회 11.1K 19.12.19 57 3 1
1. 마르티 제르스토우렌 14회 10.8K 19.12.18 49 1 0
13회 10.5K 19.12.18 48 1 0
12회 11.3K 19.12.15 51 1 1
11회 11.2K 19.12.15 51 0 0
10회 11.0K 19.12.15 58 1 0
9회 11.5K 19.12.12 58 1 0
8회 11.1K 19.12.10 69 0 0
7회 10.9K 19.12.09 79 2 0
6회 11.1K 19.12.09 81 2 1
5회 10.9K 19.12.06 86 3 1
4회 10.5K 19.12.06 98 2 0
3회 11.2K 19.12.05 107 4 0
2회 10.8K 19.12.04 124 5 2
1회 10.8K 19.12.04 183 4 1
노블레스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