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노벨] 꿈을 꾸었다. 그리고 아빠가 되었다? 작품신고
작가 GGV  
작품활동 최근등록일 19.11.24 00:07 / 연재시작일 2019.11.01
독자활동 조회 1,851 | 추천 24 | 선작 42 | 평점 비허용
연재편수 첫회보기 작품용량 518.82 Kbytes
twitter facebook
설문이벤트 선호작등록 코멘트보기 홍보글보기
작품소개(줄거리)
"아빠. 배고파."

"아빠. 놀아줘."

"아빠. 쓰다듬어줘."

나를 '아빠'라 부르며 이것저것 요구(협박)를 해오는 아이.

그녀와의 동거가 시작된다.

"내가 왜 내 아빠니?"

"아빠는 아빠니까."





솔직히 나도 내가 뭘 쓰는 건지 모르겠다.

걍 정신줄 놓고 한 번 써보려고 합니다.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꿈을 꾸었다. 에오스가 되었다. 40회 15.6K 19.11.24 16 0 1
39회 10.8K 19.11.23 13 0 0
38회 10.9K 19.11.22 10 0 0
37회 11.3K 19.11.21 10 0 0
36회 11.4K 19.11.20 7 0 0
눈사람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은 한 명뿐이다. 35회 10.9K 19.11.20 7 0 0
학교 앞에서 나눠주는 어린이 만화영화 티켓의 정체가 사실은 이런 것이었다. 34회 11.0K 19.11.19 7 0 0
앞으로도 갈 곳이 많기에 어디부터 가야 할지 너무 고민이다. 33회 12.1K 19.11.19 8 0 0
열이 나기에 해열제를 먹어봤는데 역시 해열제는 몸에도 좋고 맛도 좋고 효과도 좋은 어린이 해열제가 좋은 것 같다. 32회 13.4K 19.11.18 6 0 0
막장드라마 같은 전개도 좋지만 역시 무난하게 진행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31회 13.6K 19.11.18 8 0 0
누군가가 나에게 '인연이 많아 보이시네요'라고 해서 '전 절연이 많고 싶은데요.'라고 했다. 30회 11.4K 19.11.17 10 0 0
제대로된 연애를 해 본적이 없어서 이번건 도대체 어떻게 써야될지 감이 잡히지 않으니 그냥 실제 경험담을 적어봐야 겠다. 29회 13.6K 19.11.17 9 0 0
나는 결국 대용품이었던 것 같다. 28회 14.4K 19.11.16 9 1 0
나도 잊고 있던 어릴 적 흑역사를 들춰져 버릴 것 같다. 27회 13.2K 19.11.16 8 0 0
아빠 껌딱지가 되어 처음에는 기뻤으나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게 이제는 감당이 되지 않는다. 26회 12.5K 19.11.15 8 0 0
놀이공원에 가서 미아를 주웠더니 그 미아가 악마였다. 25회 12.4K 19.11.15 9 0 0
어버이날 카네이션을 받았다. 줄달아드릴 때는 몰랐는데 달아보니 알겠다. 24회 16.1K 19.11.14 9 0 0
결국 선물은 고르지 못하고 어린이날이 와버렸다. 어린이날이 이렇게 힘든 건지 몰랐다. 이 세상 모든 부모들을 존경하게 됐다. 23회 14.0K 19.11.13 9 1 0
아이들이 자본주의에 눈을 뜬 것 같다. 하지만 그건 그거 이건 이거 어린이 날이 다가오기 시작했다. 어린이날 선물로 뭘 줘야 할지 몰라 용돈을 주려는 생각 마저 하고있다. 22회 12.3K 19.11.12 13 0 0
할아버지 할머니의 애칭은 달이와 콩이, 아빠의 애칭은 후레, 우리의 애칭은 무엇 인지 물어 보았다. 21회 11.9K 19.11.11 13 0 0
산적 같이 생긴 무서운 할아버지와 그런 할아버지를 말로 제압하는 할머니를 만나러 갔다. 20회 15.9K 19.11.11 10 1 0
꿈속에 나올 만큼 좋아하기는 하는데 싸우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19회 10.9K 19.11.10 10 1 0
다 같이 선물을 주었다. 막상 주려니 내 선물이 제일 초라해 보여 망설여 진다. 18회 16.0K 19.11.10 13 0 0
무뚝뚝한 막내가 귀여운 짓을 너무 많이 한다. 17회 12.1K 19.11.09 13 1 0
막내의 생일을 같이 치루기로 했다. 16회 12.0K 19.11.09 12 0 0
서로를 받아들이고 진짜 가족이 됐다. 15회 11.4K 19.11.08 62 0 1
아이와 친해지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14회 13.0K 19.11.08 64 3 0
꿈을 꾸었다. 이 꿈은 어쩌면 태몽일지도 모르겠다. 13회 15.5K 19.11.07 60 1 0
딸과 단 둘이 데이트를 하러 나가 아는 사람을 만나 뻘쭘해져 버렸다. 12회 12.4K 19.11.07 52 0 0
엄마를 떠올려 보았다. 11회 11.6K 19.11.06 66 0 1
마트에 가면 이것도 있고 저것도 있고 귀여운 딸이 있다. 10회 12.6K 19.11.06 66 0 0
이제 곧 생일인데 제대로 정해진 것 하나 없다. 9회 13.0K 19.11.05 62 0 0
딸과 데이트를 하려 했더니 불청객이 찾아와 버렸다. 8회 11.8K 19.11.05 80 2 1
마이너스의 마이너스는 플러스가 아니라 더 마이너스였다. 7회 12.2K 19.11.04 87 2 0
가장 들키고 싶지 않았던 사람에게 들켜버리고 말았다. 6회 17.0K 19.11.04 103 1 0
딸이 어디서 이상한 걸 배워왔다. 5회 17.6K 19.11.03 126 4 0
하도 물어대기에 다른 걸 주었다. 4회 11.9K 19.11.02 123 1 0
양념을 뿌리면 더 맛있어진다. 3회 15.0K 19.11.02 166 4 1
일단 아빠가 되어보기로 했다. 2회 12.6K 19.11.01 212 0 0
꿈을 꾸었다. 나를 아빠라고 부르는 아이가 나타났다. 1회 11.7K 19.11.01 275 1 0
노블레스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