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오궁도화(五宮桃花) 2 작품신고
작가 큐티에몽  
작품활동 최근등록일 19.11.29 18:29 / 연재시작일 2019.10.24
독자활동 조회 86 | 추천 0 | 선작 4 | 평점 비허용
연재편수 첫회보기 작품용량 1162.38 Kbytes
twitter facebook
설문이벤트 선호작등록 코멘트보기 홍보글보기
작품소개(줄거리)
취오(聚五)란 현대의 바둑 용어로 오궁도화(五宮桃花)를 뜻한다. 이는 다섯 개의 눈을 내고 있으나 상대의 치중으로 인해 살 수 없는 안 좋은 형태이다. 양(梁)의 무제(武帝) 때 만들어진 기부(棋賦)에 의하면, 집의 모양에 있어서 직삼(直三 직삼궁), 곡삼(曲三 곡삼궁), 방사(方四 삿갓형), 취오, 화육(花六 매화육궁) 등을 바둑에서의 대표
적인 나쁜 형태로 정의하고 있다.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허공을 평지 밟듯, 능공허도(凌空虛道)신법 102회 11.3K 19.11.29 1 0 0
한(恨)이 서리서리 맺힌 음성 101회 11.3K 19.11.29 0 0 0
양대 패주가 주축이 된 혼례 100회 11.2K 19.11.29 1 0 0
백 년 전 명성을 떨친 인물들 99회 11.3K 19.11.29 0 0 0
지난 천여 년 동안 변한 무림 98회 12.1K 19.11.29 0 0 0
네 개의 아름드리 기둥, 일주문(一柱門) 97회 11.7K 19.11.29 0 0 0
혈사성의 후예인, 혈존마종 옥천풍 96회 11.6K 19.11.29 0 0 0
주봉(主峯)인 천학봉(天鶴峯) 95회 11.3K 19.11.29 0 0 0
독중지체(毒中之體)인 신군 94회 11.6K 19.11.29 0 0 0
패황지명(覇皇之命)으로 처단된 철혈마객 93회 11.2K 19.11.29 0 0 0
마살천존(魔殺天尊)의 직시하는 눈 92회 11.7K 19.11.27 0 0 0
천상무제(天上無帝), 그자였다! 91회 11.5K 19.11.27 0 0 0
동그마니 앉은 새하얀 나삼의 소녀 90회 11.2K 19.11.24 0 0 0
애교어린 비음(鼻音) 89회 11.4K 19.11.24 0 0 0
깊은 환상(幻想) 속으로... 88회 11.1K 19.11.24 0 0 0
일인지하(一人之下) 만인지상(萬人之上)의 지위 87회 11.7K 19.11.24 1 0 0
미심혈(眉心穴)에 생긴 혈흔(血痕) 86회 12.1K 19.11.24 0 0 0
정마(情魔) 진도량, 그리고 월영객(月影客)! 85회 12.4K 19.11.24 0 0 0
흉측한 독물(毒物) 84회 11.0K 19.11.24 0 0 0
심혼(心魂)을 앗는 마력을 가진 정마(情魔) 83회 11.4K 19.11.24 0 0 0
만발한 봄의 환상(幻想) 82회 11.5K 19.11.24 0 0 0
알몸과 쾌락 81회 11.9K 19.11.24 1 0 0
사방에 확산된 흑백의 독무(毒霧) 80회 11.4K 19.11.22 0 0 0
광혼마불참(狂魂魔佛斬)을 펼친 도불엽 79회 11.3K 19.11.22 0 0 0
입꼬리에 물결친 야릇한 미소 78회 11.6K 19.11.22 0 0 0
노부가 진정 두려워하는 것은 바로 비주, 당신이오 77회 11.1K 19.11.22 0 0 0
홀로 술잔을 기울이고 있는 혈전공자 76회 11.4K 19.11.22 0 0 0
유성제불거(流星制佛車) 75회 11.2K 19.11.22 0 0 0
경천위지(經天緯地,천하를 경륜하여 다스림 74회 11.4K 19.11.22 0 0 0
실종된 기인이사(奇人異士) 73회 11.3K 19.11.22 0 0 0
소림사(少林寺)장문인 백공선사(白空禪師) 72회 11.3K 19.11.22 0 0 0
혈선(血線)이라 할까, 혈섬(血閃)이라 할까 71회 11.0K 19.11.22 0 0 0
잎을 떨구는 무성한 거목(巨木) 하나 70회 11.9K 19.11.20 0 0 0
홍(紅), 청(靑) 음양 69회 11.5K 19.11.20 0 0 0
혈사(血邪)의 마기(魔氣)를 천하(天下)에... 68회 11.4K 19.11.20 0 0 0
지축을 흔들어댄 엄청난 폭음 67회 11.3K 19.11.20 0 0 0
사루(死樓)의 루주(樓主)답게. 66회 11.2K 19.11.20 0 0 0
철마오귀가 아닌가? 65회 11.6K 19.11.20 0 0 0
전대(前代)의 마두 64회 11.3K 19.11.20 0 0 0
전면에 떠오른 희뿌연 안개덩이 63회 11.5K 19.11.20 0 0 0
조손(祖孫)지간의 도리 62회 11.6K 19.11.20 0 0 0
다시 도진 미녀 밝힘증 61회 11.7K 19.11.20 0 0 0
수목과 바위가 인공으로 어우러진 야산 60회 11.4K 19.11.15 0 0 0
개방방주인 칠채신개(七彩神) 59회 11.1K 19.11.15 0 0 0
꽃잎이 되어 날아오는 소녀들 58회 11.1K 19.11.15 1 0 0
엄청난 음모를 키우던 혈성부 57회 11.3K 19.11.15 0 0 0
체내의 이 기운 56회 11.3K 19.11.15 0 0 0
극에 이른 분노의 혈천군(血天君) 55회 11.2K 19.11.11 0 0 0
산산이 부서진 두 구의 강시 54회 11.1K 19.11.11 0 0 0
혈존― 그놈이 죽지않으면 대신 너희가 죽을 것이다 53회 11.4K 19.11.11 0 0 0
신산 지학(神算之學)에 달통한 은한천 52회 11.4K 19.11.11 0 0 0
마의 액겁 51회 11.5K 19.11.11 0 0 0
천안(天眼)이 어둠 속 그녀 뺨의 눈물 자욱 50회 11.4K 19.11.10 0 0 0
가늘게 경련하며 벗겨낸 망사 49회 11.2K 19.11.10 0 0 0
천상의 선녀(仙女) 48회 11.3K 19.11.10 0 0 0
영물인 설아의 촉각(觸覺) 47회 11.2K 19.11.10 0 0 0
전생에 결정된 숙적(宿敵) 46회 11.0K 19.11.10 0 0 0
지존의 부름을 받들어 북풍(北風) 45회 11.7K 19.11.08 0 0 0
오직 어둠만을 벗하며 자란 아이 44회 11.3K 19.11.08 0 0 0
여인의 젖무덤을 더듬듯 한 손 43회 11.6K 19.11.08 0 0 0
혈존마종 옥천풍과 수하들 42회 11.3K 19.11.08 1 0 0
유혹의 향기를 뿜을 줄 아는 미미 41회 11.7K 19.11.08 0 0 0
자파(自派)의 비급 40회 11.2K 19.11.07 0 0 0
소림의 장문인 백공선사 39회 11.2K 19.11.07 0 0 0
네 개의 아름드리 기둥을 한줄로 세운 일주문 38회 11.3K 19.11.07 0 0 0
짙은 핏빛 안개에 휩싸인 전신 37회 11.3K 19.11.07 0 0 0
감지한 극히 미세한 기척 36회 11.4K 19.11.07 0 0 0
차가워지는 나부신녀의 눈빛 35회 11.4K 19.11.05 0 0 0
패황궁의 무리 34회 11.5K 19.11.05 0 0 0
혈사성의 후예인 마중마(魔中魔) 33회 11.9K 19.11.05 0 0 0
완전히 드러낸 나신(裸身)! 32회 11.5K 19.11.05 0 0 0
서단(西端)에서 퍼진 죽음의 기운 31회 11.8K 19.11.05 0 0 0
관석산(觀石山) 계곡에서 발가벗은 그 모습 30회 11.4K 19.11.04 0 0 0
연지(蓮池)에 반쯤 걸쳐진 그 아름다움은 패 황궁 내 누각 29회 11.1K 19.11.04 0 0 0
천명(天命)이요, 대지(大地)의 외침 28회 11.2K 19.11.04 0 0 0
동무림(東武林)을 장악했던 사루(死樓)의 루주(樓主) 27회 11.4K 19.11.04 0 0 0
유성제불의 천령개(天靈蓋) 26회 11.1K 19.11.04 0 0 0
천황독단(天皇毒丹)과 천마흡혈강시의 제조 25회 11.2K 19.11.03 0 0 0
두 눈에 서린 정기(精氣)로운 빛 24회 11.5K 19.11.03 0 0 0
태양부(太陽府)의 신위 23회 11.3K 19.11.03 0 0 0
무수한 무학 비예(秘藝) 22회 11.3K 19.11.03 0 0 0
은은한 은황색(銀黃色) 서기 21회 11.7K 19.11.03 0 0 0
어려운 여심(女心) 20회 11.8K 19.10.30 0 0 0
정황성(正皇星)의 기운 19회 11.4K 19.10.30 0 0 0
사방에서 가공할 살수, 빛의 광란(狂亂) 18회 11.7K 19.10.30 0 0 0
망자(亡者) 은한천(銀漢天) 영구(靈柩) 17회 11.4K 19.10.30 0 0 0
혈성부 잠입 성공. 16회 11.5K 19.10.30 0 0 0
탐스러운 그녀의 가슴 15회 11.1K 19.10.30 0 0 0
인간의 애욕(愛慾)으로 인한 살인 14회 11.2K 19.10.28 1 0 0
누각, 의홍루 13회 11.1K 19.10.28 1 0 0
독야청청(獨也靑靑) 세월 12회 11.5K 19.10.28 1 0 0
혈선(血線)일까, 혈섬(血閃)일까. 11회 11.1K 19.10.28 1 0 0
분근착골의 수법 10회 11.2K 19.10.25 1 0 0
음양 신추의 추(鎚) 9회 11.3K 19.10.25 1 0 0
파괴된 심맥(心脈) 8회 11.4K 19.10.25 1 0 0
무림금기(武林禁忌) 7회 11.1K 19.10.25 2 0 0
물욕(物慾)이란 끝없는 법 6회 11.4K 19.10.25 2 0 0
불로 지진 듯 시커먼 장흔(掌痕) 5회 11.2K 19.10.24 4 0 0
음양신추의 추(鎚) 4회 11.3K 19.10.24 4 0 0
천리지청술(千里地聽術)의 전개 3회 11.8K 19.10.24 4 0 0
마불백팔잔(魔佛百八殘)! 2회 11.2K 19.10.24 7 0 0
유부(幽府)의 음성 1회 11.4K 19.10.24 50 0 0
노블레스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