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순수함을 강조하는 바입니다 작품신고
작가 마인드맵  
작품활동 최근등록일 19.08.20 20:23 / 연재시작일 2019.08.19
독자활동 조회 3 | 추천 0 | 선작 2 | 평점 비허용
연재편수 첫회보기 작품용량 20.92 Kbytes
twitter facebook
설문이벤트 선호작등록 코멘트보기 홍보글보기
작품소개(줄거리)
악명 높은 셀럽 중의 셀럽, 모델 에이전시 'DH빌리지' 대표 도형에게 도전장을 내민 햇병아리급 인터넷 쇼핑몰 '예나샵' 대표 예나. 바위에 달걀 부딪치기와도 같은 불보듯 뻔한 결과가 예상되는 싸움이었지만 그녀는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었다. 그 곳이 불구덩이일지언정 갖고 있던 강단과 깡따구를 팔아서라도 뭐든 도전해봐야 했기에…

도형은 잠시 고민하는 듯 하더니, 손을 뻗어 예나에게 악수를 청해왔다. 무슨 의미인건가 싶어 그 손을 차마 잡지도 못하고 주춤거리는 그녀의 하얗고 작은 손을 슬며시 먼저 잡는 도형.

"승낙할게. 근데 경쟁은 딱히 재미없고…"
"…"
"유혹해봐."

탕아스러운 못된 발언이었다. 그녀는 그의 계략과 저의가 무엇인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고, 그의 악랄함을 단숨에 이겨버리는 수려하고 흠잡을 데 없는 미소와 따뜻한 손의 온기에 즉각 반응하는 두근거리는 가슴은 더더욱 이해할 수 없어 미칠 지경이었다.

"팁을 주자면, 발가벗어서 몸으로 떼울 생각은 안하는 것이 좋아. 그건 그저 눈요깃감따위로 남기 딱 좋으니까."
"…"
"순수하게 내 심장을 반응하게 하는 그런 유혹을 말하는거야."

그 때 그녀는 생각했다. 힘겨운 사투가 될 걸 알지만, 그의 날렵하고 높은 콧대를 단단히 꺾어 이런제안을 했다는 것에 대해 아차싶게끔 만들어 버리겠다고.

"알겠어요, 순수 그 제안을 받아들이죠."
소제목 회차 용량 날짜 조회 추천 코멘트
니가 웃으면 나도 좋아, 넌 장난이라 해도 2회 10.9K 19.08.20 0 0 0
제대로 이불킥 각! 우리의 첫 만남 1회 10.0K 19.08.19 3 0 0
작가의 다른 작품
노블레스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