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무협

      홈 > 작품 > 연재작품 >
      ㆍ총 작품수 : 0 편  
           ~   
      • 날짜순
      • 조회순
      • 선작순
      • 추천순
      • 편수

      [무협][무협] 연검칠식(燕劍七式) [20]

      정탄| 2020.09.20 15:32

      선과 악의 대결에서 영웅의 검은 거침 없이 바람을 가른다. 회개하는 영웅 진우곤과 다른 사람들의 기억을 흡수한 지대성의 대 서사시! 정통무협의 진수!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4,039 선작: 4 추천: 12

      [무협][판타지] 어느 소년의 퇴마록 [239]

      비타민냠냠| 2020.09.20 13:17

      복수를 위해서 모든 것을 버리고 가면을 쓴 소년의 이야기. 각자의 사정으로 그를 쫓는 자들, 인간의 음모와 요괴들에 의해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 해결하면 해결 할수록 더욱 더 커져만 가는 미궁 속에서 소년의 주술이 세상에 펼쳐진다. #액션 #심리&추리 #요괴 #힘숨 #큰그림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718 선작: 80 추천: 22

      [무협][판타지] 영약빨로 무림최강 [93]

      버블러버| 2020.09.20 12:17

      항상 뒤통수를 조심해야 하는 강력반 형사 강상철. 10년동안 쫓던 범인을 눈앞에서 놓친 후 술한잔 거하게 마셨다. 포장마차에서 나오다가 눈앞에 별이 반짝! 뒤통수가 얼얼해 만져보니 끈적한 피가 흐른다. 눈을 떠보니 15세가 되기 직전의 지천세가 외공자 지천진현의 몸에 빙의된..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356 선작: 35 추천: 2

      [무협][무협] 아홉 제자 [62]

      77페스티벌작가 : 77페스티벌 참가한 작가 메인킴| 2020.09.19 04:59

      천민 사담이 유랑도중에 고구려묘향산 비로봉에 올랐다가 석굴을 발견하고 그곳에서 안배된 이무기와 싸움에서 이기고 얻은 가림토로 쓴 단군비기를 익히면서 자신에 무공까지 더하여 인술비기를 쓰고 이것을 바탕으로 한 인술문파 장인이 되어 제자 아홉을 기른다. 고구려 군에 쫓기..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020 선작: 11 추천: 5

      [무협][판타지] 절세무공 [13]

      白衣素手| 2020.09.19 01:00

      매일 내공이 두 배씩 증진하는 체질을 지닌 존나쌤. 그는 모친을 살해한 부친 짱쌤에게 복수하기 위한 힘을 얻은 후 강호에 출도한다. 중원 최강자 존나쌤 앞에 그 누가 가로막을 것인가?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374 선작: 10 추천: 2

      [무협][무협] 곤륜파 막내 제자 [473]

      77페스티벌작가 : 77페스티벌 참가한 작가 콜라지갑| 2020.09.17 00:07

      나는 운이 좋았다. 그렇기에 전란과 기근으로 황폐화 된 마을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 나는 운이 좋았다. 그렇기에 부랑자 꼬마에 불과한 내가 길을 지나가던 마음 착한 사람에게 주워질 수 있었다. 나는 운이 좋았다. 그렇기에 나를 거두었던 착한 사람이 구파일방이라 불리는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972,329 선작: 3,751 추천: 8,003

      [무협][무협] 폐월독심(閉月毒心) [48]

      77페스티벌작가 : 77페스티벌 참가한 작가 장춘몽| 2020.09.10 00:00

      주인공 용연연은 19세까지 자신이 공주라는 것을 모르고 성장한다. 공주인 쌍둥이 동생을 만나보고 난 후 비로소 공주라는 것을 확인 하지만, 공주임을 부인한다. 천하절색인 공주는 폐월독심(閉月毒心)이라는 별호를 얻게 되는데... 폐월이란 중국 4대미인중 삼국지에 나오는 초선(..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48 선작: 20 추천: 4

      [무협] 금딸로 무림최강. [26]

      금딸좌| 2020.09.06 18:19

      “헉, 헉.” 거친 숨소리가 방구석을 울렸다. 후덥지근한 열기가 내 얼굴에 맴돌았다. 딸, 딸, 딸, 딸, 딸. 살을 마찰시키는 울림이 아랫도리서 반복적으로 이어졌다. 계속되는 행위에 팔근육이 아려오기 시작했다. ―이제 막바지다. “오옷!” #무협 #참피 #급발진 #책빙..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508 선작: 25 추천: 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