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라이트노벨

      홈 > 작품 > 연재작품 >
      ㆍ총 작품수 : 6,655 편  
           ~   
      • 날짜순
      • 조회순
      • 선작순
      • 추천순
      • 편수

      [라이트노벨] 소꿉친구 만들기 [317]

      추천작가 : 조아라에서 선별한 작가 흔한곰| 2016.07.03 23:17

      36년산 모태솔로이자 너무나도 외로운 삶을 살아온 주인공 이현준. 개인적으로는 성공했지만 자신을 지독히도 얽매던 외로움에 몸부림치던 어느날. 오랜만에 나간 산책에서 본 어린아이들을 보고 문득 생각한다. '나에게 소꿉친구가 있었다면 이런 삶은 살지 않았을텐데.' 그 순간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5,788,271 선작: 11,681 추천: 118,842

      [라이트노벨][로맨스판타지] 내 남동생은 잘생겼다 [292]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아메리카NO| 2020.09.21 15:06

      교내 인기남을 동생으로 둔, 교내 왕따(?)오타쿠 형의 이야기. (월/수/토 공개)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3,972,397 선작: 6,715 추천: 76,106

      [라이트노벨][판타지] [TS]수능 [440]

      추천작가 : 조아라에서 선별한 작가 심기체처녀론| 2020.08.03 00:00

      오늘도 검색창에 TS를 검색하고 있을 누렁이들을 위한 글.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799,920 선작: 5,092 추천: 29,122

      [라이트노벨][판타지] [TS]아싸로 살게 해줘 [143]

      Jaxpirit| 2020.07.24 22:01

      TS당했다. 여자가 되었다는거다. 씨발. 본격 현역 여고생이 되어 인싸 전직 위기에 처하고 프로게이머가 된 주인공의 일상+스트리밍 이야기.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279,338 선작: 4,464 추천: 10,528

      [라이트노벨][판타지] 전설의 공돌이 [292]

      추천작가 : 조아라에서 선별한 작가 앨리스타로| 2018.01.22 16:08

      긴말 안하겠습니다. 초록집(N사)웹소설 정식연재 결정된 글입니다. Commission by 앙꼬욤 님이십니다. <앙꼬욤님 메일 ango3144@naver.com> 작가 메일 : alice_taro@naver.com 작가블로그 : http://blog.naver.com/alice_taro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213,434 선작: 3,068 추천: 13,431

      [라이트노벨][퓨전] 니 머리 위의 레벨 [123]

      출판작가 : 전자책 및 종이책 출판경험이 있는 작가 개돌청년| 2016.03.13 13:19

      개인의 재산, 학력, 외모 따위가 전부 합산되어 머리위의 숫자로 나타나는 세계의 이야기. 본 소설의 표지는 지인에게 받은 그림입니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254,749 선작: 5,846 추천: 23,683

      [라이트노벨] 수상한 샘물 (TS) [570]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apocalypse| 2020.08.10 22:00

      친구와 등산중 하산하다가 우연히 들린 샘물. 조선시대부터 이뤄질수없는 사랑을 이루게 해주었다는 샘물을 친구와 마시게 되는데..... 그때 부터 여자가 되어버린 주인공..... 그? 아니 그녀? 앞에 우여곡절 많은 일상이 이어지는데.....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332,552 선작: 3,460 추천: 20,303

      [라이트노벨] [TS] 오타쿠는 로리가 되었습니다. [112]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고기무침| 2015.01.02 19:45

      미연시가 좋았다! 만화책도 좋았다! 애니매이션,게임을 미친듯이 좋아하였다! 할거 다 하면서도 취미생활을 하였던 나는 정말로 만족스러운 생활을 하고있었다. 그런 내가... "왜 미소녀가 되어버린거지..." 어째서인지는 몰라도 미연시 덕분에 로리가 되어버리고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235,551 선작: 4,758 추천: 23,863

      [라이트노벨][퓨전] (TS)홍련의 성녀님은 일상을 바란다. [346]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창류| 2020.09.25 03:25

      저주 받은 시대를 끝내는 것으로 세상을 구하고 죽었습니다. 그리고 약 5000년 뒤에 환생했고 여신님의 배려로 전생에 그렇게나 갈망하던 보물(일상)을 손에 넣었습니다. 모종의 이유로 여자로 환생한 것은 조금 그렇지만 너무 많은 것을 바라면 안 됩니다. 여신님이 내리신 임무가 조..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059,294 선작: 3,662 추천: 17,673

      [라이트노벨][판타지] 남자 1% 여자 99%의 세계에서 왕이 되었습니다. [225]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빠가황태자| 2017.11.27 01:20

      남자 1% 여자99%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하렘 판타지.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149,461 선작: 5,706 추천: 25,047

      [라이트노벨] 고양이는 '바압'하고 울었다 [204]

      추천작가 : 조아라에서 선별한 작가 노랗고착한용| 2017.01.30 17:10

      고양이는 '바압'하고 울었다, 토끼편의 이야기가 게임화 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ULHctP6lWY ※작품의 표지는 제작중인 관련 게임의 캐릭터이므로 저작권은 일러스트레이터인 Tsuka님과 작가 본인에게 있습니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300,231 선작: 4,474 추천: 24,843

      [라이트노벨] [TS]악당이 되어버렸습니다. [65]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전생비화| 2020.08.07 01:17

      히어로 지부의 에이전트였던 나. 악당과의 전투에서 패한 대가로, 실험체로 팔려가버렸다. 근데.... 실험이 끝나고 깨어나고 보니 난 여자가 되어있었다. 작가가 판만 벌리고 조사할 능력이 없어서 답이 없는 소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020,076 선작: 6,337 추천: 15,260

      [라이트노벨] 마왕&용사 [67]

      추천작가 : 조아라에서 선별한 작가 월야-팬텀| 2013.12.28 18:11

      "당신이 마왕이야?!" 약간의 살기가 깃든 그녀의 목소리에 남자가 입을 열었다. "아니, 그거 관뒀는데?" ※ 마왕&용자는 기승전병의 끝을 보여줄 것입니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017,652 선작: 4,355 추천: 13,518

      [라이트노벨][SF] 좀비소녀-[Zombie Girl] [152]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상한토마토Rot| 2015.11.25 15:12

      [ SF/TS/다크판타진데 은근 염장질 ] 감염으로 인해 엉망이 되어버린 세계속에서 사랑하던 연인을 잃어버린 남자는 우연히 구하게 된 소녀와의 만남으로 인해 전혀 다른 사람이 되어버리게 되는데....... 복수를 위해 살아가는 한 남자(소녀)의 기구 하고도 처절한 인생을 담은 이야..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945,218 선작: 3,961 추천: 19,580

      [라이트노벨][판타지] 내 친구 용사가 일이 끝난듯하다. [123]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Rdwaltz| 2019.05.01 23:51

      "같이 있어도 될까?" 마왕이 쓰러졌다는 소리가 전 지역에 널리 퍼지고도 1년이 더 지날 무렵, 어울리지 않는 칼을 짊어지고 떠났던 내 친구 이리엔이 눈 주위에 붕대를 칭칭 감고 다시 돌아왔다. 옛날 자신감에 차서 쾌할한 목소리가 아닌 뭔가에 지쳤다는 느낌의 힘 없는 목..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888,448 선작: 4,433 추천: 12,2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