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로맨스판타지

      홈 > 작품 > 연재작품 >

      Plus+작품

      1/16 prev next

      ㆍ총 작품수 : 13,280 편  
           ~   
      • 날짜순
      • 조회순
      • 선작순
      • 추천순
      • 편수

      [로맨스판타지] 남편의 하녀가 되었다 [4]

      스톨테| 2021.04.23 07:42

      있는지도 몰랐던 우리 집 하녀의 몸에 빙의했다. “첫날밤부터 소박 맞히기는 아무리 나라도 마음이 불편해서.” 그렇게 말했던 남편은 송장처럼 누워있는 내 앞에서 퀭한 눈으로 밤을 지새우는데, “사망하셨습니다.” 내 몸은 사망을 선고받아버렸다. 응? 그럼 나는? _____ 이렇게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452 선작: 38 추천: 17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공작님, 꼬시면 넘어오실 건가요? [4]

      일반작가 : 작가등록을 한 작가 로젤| 2021.04.23 07:37

      제국의 공작이자 폐황자가 새끼손톱만한 이웃 나라 공주인 내게 청혼서를 보내왔다. 저주 때문에 앞도 못 보는 여자랑 결혼하려는 이유가 뭔데? “저를 어떤 모습으로 상상하고 계실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공주의 그 상상보다 훨씬 더 못생겼습니다.” “네...에?” “생김새가 흉측하다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63 선작: 37 추천: 9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남자주인공의 숨겨진 여동생 [26]

      베리무트| 2021.04.23 07:37

      라비는 플로리스트로 꽃집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런데 매일 꽃의 갯수가 빈다. "왜지?" "내가 잘못 셌나?" 다음날도 꽃이 줄어들어있었다. 라비는 이제 꽃이 도둑질 당한다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 "오늘은 날을 새서라도 도둑을 잡고 말겠어"..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4,976 선작: 77 추천: 65

      [로맨스판타지][판타지] 작가님, 이번 생은 여주인공입니다 [19]

      달다람쥐| 2021.04.23 07:32

      자칭 팬인 신의 손에 끌려와 연중했던 소설 속 조연으로 빙의했다. 소설을 완결시키지 못하면 죽음뿐이라는 신의 협박에 열일하던 중, 여주인공이 내 눈앞에서 죽어버렸다?! "따라 죽기 싫다면 대타를 뛰어서라도 기필코 완결을 내세요. 작가님“ 전생은 작가, 현생은 여주인공..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05 선작: 43 추천: 45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내 마지막 소원은 복수 [179]

      일반작가 : 작가등록을 한 작가 시타샤| 2021.04.23 07:07

      무시무시한 힘에 사정없이 끌려가 그의 앞에 사정없이 나동그라졌다. 상황을 판단하기도 전에 푸른 예기마저 서린 칼날이 그녀의 목에 겨누어져 있었다. “말해.” 그 눈빛처럼 차가운 음성이었다. 사랑하는 연인에게 배신당한, 사랑하는 가족으로 인해 입은 상처로 찢어질 듯 고..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49,234 선작: 473 추천: 904

      [로맨스판타지][로맨스] 밤을 잊어버린 당신에게 [15]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은유담| 2021.04.23 06:57

      "우리, 헤어지자." * 병원에서 깨어난 유리스는 자신을 찾아온 낯선 여자와 조우한다. 여자는 그가 자신의 연인이라 주장하지만, 유리스는 상대를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데... “당신, 정말 날 좋아하는구나.” 모든 것을 잊어버린 남자, 유리스 덴 아스트리안. “당신..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385 선작: 81 추천: 45

      [로맨스판타지][로맨스] 바다를 삼킨 태양 [8]

      린빛| 2021.04.23 06:51

      #하이틴 #영어덜트 #성장물 "설마 첫키스는 아니지?" "너!" 엘라이나는 반사적으로 전학생을 향해 소리를 질렀다. 일단 지르긴 했으나 그 뒤에 이어질 말을 딱히 찾지 못해 엘라이나는 말을 우물거렸다. 그쯤은 나도 해봤다며 당당하게 큰소리를 낼까 했으나 그녀의 당..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431 선작: 38 추천: 29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황금 레시피를 가진 레이디 [17]

      출판작가 : 전자책 및 종이책 출판경험이 있는 작가 개밥별2| 2021.04.23 06:07

      본격 요리 배틀 로맨스 판타지. [단 한 번의 패배도 허락되지 않는다. 우승해야만 이놈의 집구석을 벗어날 수 있어.] 차남의 계략으로 백작의 작위를 빼앗긴 허울뿐인 자작가. 가짜에게 감시당하며 별채에서 숨죽여 살아온 우리. 그런 우리들에게도 단 한 번 역전의 기회가 찾아온..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053 선작: 67 추천: 3

      [로맨스판타지][로맨스] 지금부터 여주인공의 자리를 빼앗으려 합니다 [94]

      프리미엄작가 : 프리미엄란에서 연재할 수 있는 작가 히루0| 2021.04.23 05:20

      #소설빙의 #계략녀 #상처남 #역하렘 시작과 결말만 아는, 제목은 물론이고 중간 내용이나 캐릭터의 자세한 설정 따위 하나도 모르는 책 속 주인공의 친구에게 빙의했다. 알고 있는 거라고는 모처럼 귀족이 된 여주인공이 유력한 남자 주인공 후보와 집안을 버리고 막판에 튀어나온 소꿉..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96,544 선작: 1,540 추천: 2,705

      [로맨스판타지][판타지] luculéntus [1]

      Pem| 2021.04.23 04:05

      *언제든지 상시 수정될 수 있습니다. [취향가득 지름작/자유연재/가이드버스] 내가 지나온 삶은 모두 거짓이었다. 그러나 내겐, 거짓을 진실로 만들 수 있는 재능이 있다. 그러니 당연하게도, 내 발 밑에 깔린 것은 모두 진실이다. 가장 가치 있고, 가장 찬란하며, 가장 아름다운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5 선작: 3 추천: 0

      [로맨스판타지][로맨스] 집착남주를 집착해보겠습니다 [13]

      여소담| 2021.04.23 03:55

      "가지마!" 하지만 그의 목소리는 단호하다못해 차갑다. "난 가야해. 너를 위해서, 나를 위해서라도." 내 손을 뿌리치면서 끝까지 너는 착한 사람인 척 눈물을 글썽였지. "그냥 내 옆에 있어주면 안돼?" 그럼에도 나는 애원했고, "꼭 성공해서 돌아올게. 헬린...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591 선작: 20 추천: 13

      [로맨스판타지][퓨전] 돌아온 악녀는 복수를 꿈꾼다 [24]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0솔빛길0| 2021.04.23 02:57

      사랑을 받기 위해서라면 모든 일을 할 수 있었던 예니퍼 골든스노우. 그녀의 인생은 오직 사랑하는 슈테판 라이튼을 위한 것이었다. 사랑해 마지않는 그를 황제의 자리에 올리기 위해 스스로 모든 것을 동원했다. 사랑하는 가족을 외면하고 황제의 조카인 베네딕트 공작을 강간죄로 고..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6,705 선작: 196 추천: 112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황제폐하와 대공전하는 특별수사국 비밀요원이랍.. [11]

      백시내| 2021.04.23 02:57

      “로즈데일 백작부인.” 제국 최고의 미남자로 꼽히는 황제의 국서가 아련한 목소리로 자신을 부르자 로즈데일 백작부인은 저도 모르게 침을 삼켰다. “황제폐하께서 언제쯤 저와의 합방을 허하실까요?” 대공의 나풀대는 가운 아래로 탄탄한 복근과 맨가슴이 훤히 드러나자 몰래 그를 훔쳐..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3,292 선작: 159 추천: 88

      [로맨스판타지][판타지] 검은 탑에서 자취생활 [7]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라비로니| 2021.04.23 02:56

      장난 편지라 생각해 별생각 없이 서명했던 종이. 알고 보니 이 종이는 기묘하기 짝이 없는 실험 참가 동의서였다. 결국 마황이 다스리는 검은 탑의 지하로 떨어지게 된 세린. 헌데 이게 어찌 된 일일까? 자꾸만 검은 허공에서 특이한 정령들을 줍고, 다친 이들이 떨어져 내린다. 천 년..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21 선작: 8 추천: 13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욕심 많은 대공비로 살아볼까 합니다만. [9]

      애플97| 2021.04.23 02:37

      "이대로 죽기 싫어" 유아독존 유아린으로 살다가 시한부로 생을 마감하나 싶더니... 깨어나보니 제목만 보고도 비웃었던 [이안 도르넨 대공의 마지막 결혼반지] 속 암울한 인생을 홀로 마감했던 제니 도르넨대공비란다. 그럼,어때. 살았다는 게 중요하지! 지금까지 모든..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539 선작: 126 추천: 2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