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로맨스판타지

    홈 > 작품 > 연재작품 >

    Plus+작품

    1/15 prev next

    ㆍ총 작품수 : 9,728 편  
         ~   
    • 날짜순
    • 조회순
    • 선작순
    • 추천순
    • 편수

    [로맨스판타지][로맨스] 한라산의 정상에 눈이 두번 내릴때 [6]

    LuckyGround| 2019.11.18 00:50

    방황하는 20대 소년과 지네 화신의 이야기.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9 선작: 1 추천: 1

    [로맨스판타지] 사랑받는 공녀님은 도망치고 싶어요 [9]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하백설| 2019.11.18 00:49

    19금 역하렘 게임 속에 환생하고 말았다. 다행히 마주치는 모든 남자들마다 플래그를 세우는 여주인공이 아닌, 여주인공의 소꿉친구 포지션인줄 알았는데……. "벌써 약혼을 이야기할 나이란 말이지……." ['어떤 새끼라도 파혼이다.' 흑막, 이안 세이셸(父) 공작(이)가 생각합..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5,909 선작: 477 추천: 141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친구끼리는 이런 짓 안 해! [9]

    오렌지플라밍| 2019.11.18 00:47

    내 실수로 15년 지기 소꿉친구가 어린아이로 변했다. 기억을 깡그리 잃은 채로! 미안해서 원래대로 돌아올 때까지 돌봐주기로 했는데……. “나중에 누나랑 결혼할래요.” “약속한 거예요. 저 책임져줘야 해요.” 어려지고 나서 답지 않게 애교가 좀 과하다고 느끼긴 했지만, 다시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8,413 선작: 753 추천: 178

    [로맨스판타지][판타지] 배신자에게 올리는 면류관 [103]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나무눈| 2019.11.18 00:47

    [남주 회귀/남주의 회귀 전후 한결같은 짝사랑/공작여주/회귀 전 공작이었던 남주/산발적전투+정치+로맨스] 그리하여 아직 돌체가 살아 숨 쉬고 있는 시간으로 돌아왔다는 걸 깨달았을 때. 그때. 그를 잡아 누른 것은 고통 어린 환희였다. 되돌아올 수 있던 이유가 무엇이든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61,137 선작: 1,207 추천: 2,857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시작은 사소하게 [3]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잎새는울지않는다| 2019.11.18 00:47

    그러니까, 나는 아주 평범한 학생으로 아주 평범한 학교생활을 하고 있었다. 학교 제일의 문제아인 그놈의 바지를 내리기 전까지는. …분명, 그랬었다. [하이틴/관계변화/거래/주접킹 여주/]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3 선작: 13 추천: 16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후회물 속 여주인공의 귀중한 딸입니다 [3]

    달유자| 2019.11.18 00:47

    [후회물 속 빙의(환생)/여주인공의 귀중한 딸이 되었습니다/후회남들이 원작 여주인공을 향해 애정공세를 하지만 딸이 막는다/여주인공의 입양 딸/쓰레기들이 넘쳐난다/엄마 왜 쓰레기 남주 밖에 없어?/가벼움] [조신입덕부정아빠를 찾았다/엄마 드디어 내가 성공했어!/다재다능 딸]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692 선작: 315 추천: 63

    [로맨스판타지][판타지] 대지(大地)의 아이 [10]

    일반작가 : 작가등록을 한 작가 A4에이포| 2019.11.18 00:45

    “죽이지마.” “…흠?” 아론이 인간 아이를 죽이려고 다가가려는 순간, 가벼운 발 소리와 함께 노아스가 아론 앞을 막아섰다. 이 정령왕의 의도는 대체 무엇일까. 아론은 인상을 찌푸렸다. “땅의 정령왕이 상급정령을 탄생시킬 때, 땅을 상징하는 그린드래곤 로드에 버려진 인간.”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88 선작: 8 추천: 9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파혼해 드릴까요? [21]

    나디르| 2019.11.18 00:44

    기사의 길을 걷고 싶었으나 아버지의 반대로 집을 나와 떠돌이 기사 생활을 하는 셀린. 마수들이 득실거리는 험지, 라벤느에서 신분을 숨긴 채 평범한 기사로 살아가는 그녀의 앞에, 어느날 지나치게 눈에 띄는 외모의 신입 기사가 들어온다. 게다가 마수들이 늘어나는 원인을 찾기 위해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800 선작: 87 추천: 189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선사시대 짐승남 [9]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꿈꾸는친구| 2019.11.18 00:41

    차원이동 / 연상연하 / 역하렘 / 삼각관계 / 누구를 골라야하지 / 선사시대 큰 바위도 쪽 쪼개는 짐승 같은 근육남 / 주는 거 다 챙겨가자 / 이게 다 유물이야 / 다 돈이다! 8년의 짝사랑을 끝내고 집으로 향하던 중 차원 이동하게 된 라진. 그곳에서 놀랍도록 잘생긴 남자..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000 선작: 60 추천: 52

    [로맨스판타지][소설] 해피엔딩에 질린 공작영애 [34]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매양각시| 2019.11.18 00:40

    삼류 소설 속 이세계에서 넘어온 소녀에게 황태자비의 자리를 빼앗긴 공작영애는 그 이후로 어떻게 됐을까요? [짬뽕 맛이 담긴 진한 작품입니다] 주의: 게임 시스템에 대한 언급 있음 문의: jsc4200@naver.com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65,080 선작: 2,299 추천: 2,369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우리 집에 왜 왔니 [8]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블루밍부케| 2019.11.18 00:38

    아빠 찾으러 왔다! 후견인이라는 작자는 형의 여자를 욕심내다 결국 그녀의 딸을 부인으로 삼는 희대의 쓰레기였다. 결국 초야 날 혀를 깨물었다. 그랬더니, 어? 8살로 돌아왔다. 엄마의 유언대로 아빠를 찾아 탈출하기로 했다. 이번 삶은 기필코 행복해질 테다. .......그..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3,768 선작: 294 추천: 149

    [로맨스판타지] 초면이지만 이상형이시네요 [1]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I달주I| 2019.11.18 00:37

    [후회남주/소패남주→여주처돌이남주/짝사랑여주/무심여주/얼빠여주/자신도모르게철벽치는여주/아카데미물(성인)/로맨스릴러/쌍방오해/관계역전] “초면에 죄송하지만…… 잘생기셨네요, 선배님.” 병약한 루체 앤시어는 남들보다 2년이나 늦게 아카데미에 입학해 상상한 적도 없는 이..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4 선작: 19 추천: 0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남주의 아빠와 헤어졌습니다. [5]

    배고픈달님| 2019.11.18 00:37

    “헤어져요, 우리.” “…어째서죠?” “다른 분이 생겨서요.” 나는 남주 아빠를 줄기차게 쫓아 다니다가 남주 엄마가 나타나면 버려지는 전 여친이 되었다. 그래서 버려지기 전에 헤어지려고 한다. “다른 분이라뇨.” “제 소문 아시잖아요, 저 남자 많은 거.” 남주 아빠와 헤어지기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833 선작: 320 추천: 204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실세들이 병약한 내게 집착합니다 [3]

    호박팥팥물| 2019.11.18 00:37

    병약한 예언의 아이가 되었다. 그래서 그런지 이 세상 어린 실세들이 나한테 집착한다. "미라쥬, 나랑 놀자. 내 인형 미라쥬 다 줄게!" "그럼 내가 인형 가게 사줄게. 나랑 놀아, 미라쥬." "아파? 안 아프면 안 돼? 내가 대신 아파줄게!" 처음엔 귀엽..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92 선작: 178 추천: 40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나의 영원할 신에게 [1]

    국영문| 2019.11.18 00:36

    지루한 낮. 제 지루함마저 눈치채지 못한 듯, 언제나 표정없는 얼굴을 하곤 했다. 그 외에 눈에 띄는 점은 딱히 없었으나, 굳이 찾자면 허리까지 내려오는 검푸른 곱슬머리와 그보다 더 짙은 눈.그 뿐이었다. 이 전부가 그녀를 서술하는 한 줄이 되리라. 아벨 그렌힐드는 한 번 보고나..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4 선작: 0 추천: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