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로맨스판타지

    홈 > 작품 > 연재작품 >

    Plus+작품

    1/15 prev next

    ㆍ총 작품수 : 9,885 편  
         ~   
    • 날짜순
    • 조회순
    • 선작순
    • 추천순
    • 편수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은백지연담 (2부 연재 중) [243]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꿀끼| 2019.12.11 20:07

    광기와도 같은 사랑은 사내로 하여금 떠나간 그녀를 되찾기 위해 권좌를 움켜쥐고 전쟁을 일으키게 하였으나, 그런 그를 막으러 나온 적국의 장수는 다름아닌 그가 지독히도 사랑하던 여인이었다. [동양풍][장편][(아마도)남주굴림물] (무심한 여주/철벽 여주/프로도망러 여주/자꾸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33,969 선작: 1,897 추천: 2,237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복수해 줄게요 [24]

    으푸| 2019.12.11 19:56

    "투야, 아빠를 사랑해 주렴." 엄마는 마지막까지 아빠를 그리워했고, 사랑했다. 아빠는 외로움을 잘 타서 사랑만 듬뿍 주고 지켜 주라고 했다. 그래서 결심했다. 알겠어요, 엄마. 꼭 아빠를 사랑할게요. 그리고 복수해 줄게요. 엄마와 나를 가두고 괴롭혔던 모든 사람..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678 선작: 65 추천: 35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흑막 공작에게 감금당했다 [47]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써니찡| 2019.12.11 19:48

    콜린스 백작가의 영애, 릴리는 마차 사고를 당했다. 정신이 흐려질 때까지만 해도 그녀는 몰랐다. 이 사고가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지. * * * "네가 아무리 발버둥 쳐 봤자 내 손바닥 안이야 릴리." 녹스는 가소롭다는 듯이 그녀의 입술을 잘근잘근 씹었다. 비릿한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25,828 선작: 2,823 추천: 3,897

    [로맨스판타지][로맨스] 눈부시게 아름다운. [4]

    뀨엚| 2019.12.11 19:44

    모든 사람들은 저마다 각자의 한권의 책을 가지고 있다. 그 책의 정체를 알고있는 누군가와 주인공이 써내려가야하는 소설 속 이야기. 그녀의 이야기는 해피엔딩일까?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0 선작: 4 추천: 1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백작가의 요정님 [29]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hayanho| 2019.12.11 19:34

    [#육아물 #사이다 #걸크여주] 물에빠져 죽은 줄 알고 깨어났더니 유리아나 프리오네 백작이 되었다. 그런데 남편이 불륜에 사생아까지 낳았다. 심지어 사생아를 프리오네 후계자로 만들었다고? 용서못해! 근데 이 아이 뭐지?... '헤헤 오늘도 예쁘세요. 요정님!' '저..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23,702 선작: 3,831 추천: 3,708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늑대의 꽃 [17]

    있님| 2019.12.11 19:16

    비헌국 황실에 한가지 저주가 있다. 과거 몰락과 파멸로 이끌어 역사속에서 지워진 저주받은 황제가 '늑귀'라는 괴신으로 환생하여 현 시대의 황제를 죽이고 다시 황위를 차지할 것이다. 라는 저주였다. 칠흙같이 어두운 까만색털, 푸른불꽃이 일렁이는 두눈, 커다란 박쥐의 날개. 변이..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75 선작: 22 추천: 4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망나니 황태자비 [11]

    우아연| 2019.12.11 19:05

    황태자비로써 첫날밤. 그 운명의 밤 앞에. 어떤 영화도 명예도 없었다. 오직 끔찍한 불행의 시작일 뿐이었다. 내 손에 들린 단검에는 내 남편의 피로 붉게 물들어 있었다. 결국 남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처형당하는 순간 다시 태어난다면 절대 그의 아내가 되지 않겠노라 다짐했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356 선작: 137 추천: 125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레이디지만 소드마스터입니다 [5]

    퍼클러치| 2019.12.11 18:51

    #강한여주 #강한남주 #무심여주 #헌신남주 무림 십대고수의 반열에 든 당대 최고의 여협 유진연은 초상기인의 공격으로 단전이 망가진 채 처참한 죽음을 맞이한다. 그런 그녀가 유리몸이라는 말로도 부족한 연약한 귀족 레이디, 맥켄지 배튼의 몸에서 눈을 떴다. 과연 이번 생의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29 선작: 75 추천: 25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그 공녀님의 마음을 사로잡는 방법 [4]

    카시첸| 2019.12.11 18:30

    “그거 알아? 넌 곧 죽게 될 거야.” 아카데미의 유명 인사, 프레야 하스펠. 그녀가 갑작스럽게 말한 내 죽음은 그리 달갑지 않는 주제의 말이었다. 누가 자신이 죽는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을까. [ 능력 여주 / 능력 여조 / 남주 셋 / 역하렘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52 선작: 16 추천: 4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악녀는 꽃을 피운다. [5]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사연우| 2019.12.11 18:17

    엘리자베스는 제 죽음으로 복수를 완성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복수의 시작일 뿐이었다. [악녀여주/댕댕이인척하는 남주/능력남주/계략여주/회귀/걸크여주/짝사랑남주]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89 선작: 16 추천: 9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시든 꽃은 다시 피어나지 않는다. [3]

    임소정| 2019.12.11 17:48

    "...진심입니까?" 레티샤가 남자의 말에 감흥을 보였다. 지금까지 들었던 이야기 중 가장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는 듯 눈을 빛내며 다시 한 번 되물었다. 그러자 남자는 뭘 더 묻고 그러냐는 듯이 고개를 끄덕였다. "하지만 이상하군요." 언제 그랬냐는 듯,..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5 선작: 8 추천: 3

    [로맨스판타지] 봄의 노래를 내게 가장 먼저 알리렴. [5]

    0셀레스틴0| 2019.12.11 17:38

    무서웠고, 좋았고. 재수없었고, 사랑스러웠고. 모든 감정은 그로부터 나왔고, 그에서 끝났다. 소녀는 흰 눈이 내리던 그 겨울날에야 인정했다. 아, 사랑이구나. 내가 그분을 사랑하구나. #기사여주 #황자남주 #황권다툼 #전쟁터 #초반에 구르는 여주 #구르는 남주 #회귀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0 선작: 10 추천: 5

    [로맨스판타지] 후작 영애님은 행복해지고 싶습니다. [1]

    0셀레스틴0| 2019.12.11 17:30

    믿고 아끼던 배신당해 죽은 줄만 알았던 여기사. 그런데...다시 옛날로 돌아왔다?! 눈을 떠보니 작아진 몸 다시만난 가족과 첫사랑 이번에야 말로 행복을 찾고야 말겠어! 회귀한 후작영애의 행복찾기 프로젝트. 아빠와 오빠의 오해를 풀고, 이 콩가루 집안을 털어내고. 아이참, 바..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9 선작: 10 추천: 2

    [로맨스판타지][판타지] 바람에 피어난 꽃 [20]

    mozziMZ| 2019.12.11 17:24

    사랑하는 남자와 이혼을 한 후, 다시 내 행복을 찾기로 했다. 그리고 그건 바람과 꽃이었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386 선작: 43 추천: 16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BL소설 조연1이 되었다 [5]

    윤소소| 2019.12.11 16:37

    빙의를 하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나는 원작소설을 그만 파괴해 버렸다. 오늘도 그들에 의해 난 어느 새 하루동안 빌린 바닷가에 있었다. 하...짠 내가 난다. 이 짠내가 바다 냄새인지 아님 짠 내 나는 내 처지인지는 모르겠지만 내 앞에서 다정히 집착하는 5명 남자들을 보고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9,244 선작: 729 추천: 44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