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로맨스판타지

    홈 > 작품 > 연재작품 >

    Plus+작품

    1/17 prev next

    ㆍ총 작품수 : 9,877 편  
         ~   
    • 날짜순
    • 조회순
    • 선작순
    • 추천순
    • 편수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마왕님육아일기 [47]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판타지재인| 2019.12.10 23:17

    흐릿한 잿빛 하늘, 꺼져가는 듯한 자그마한 불씨같은 아이를 부둥킨 채 피로 붉게물든 인파 속에서 마지막 생명을 다하여 손짓한 여인. "짐을 부른 것이 네년이냐, 원하는 소원과 그 대가를 말해보거라" "제 영혼을 드릴 터이니.. 부디 이 아이를.. 지켜주십시오.." 운..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8,572 선작: 189 추천: 119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능력은 다 쓰고 죽자구요! [31]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러브V파워| 2019.12.10 23:13

    눈 떠보니 즐겨 보던 웹소설 속 하필이면 왜 내가 미워한 캐릭터로 눈을 뜬걸까? 여주나 괴롭히다가 남주나 각성시키고 뒤질 순 없다! "로아. 넌 내 동생이잖아" 살기위해 뭔들 못하리! 최애캐를 아끼는것이야 두말할 것도없이 너무도 쉽지만 돈 많고 가문좋겠..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50,337 선작: 2,597 추천: 2,060

    [로맨스판타지][로맨스] 악마를 믿어보세요 [24]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달과달리| 2019.12.10 23:07

    /개그물/ 착각계/ 짝사랑녀/ 후회남/ /동거물/ 주종관계/ 쌍방삽질/ 입덕부정기/ <헨젤과 그레텔> 로맨틱코미디 버전. 아인하르트가 마계에서 추방된 악마인 줄 모르고 하녀로 일하게 된 그레텔. 악마는 그녀의 심장을 노리는데……. “서 있지 말고 가서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6,149 선작: 470 추천: 497

    [로맨스판타지] 황녀님, 제발 절 집에 보내주세요! [1]

    youryeo| 2019.12.10 23:05

    셀레스토와 같은 구원의 손길? 아니, 지옥의 시작을 알리는 팡파레! 처음엔 신이 내린 동앗줄인 줄 알고 꽉 붙들어 맸던 1황녀 라인. 하지만 이전보다 더한 사람들의 시선과 시비, 게다가 암살 위협까지? 황녀님, 저 집에 가고 싶어요. 제발... "너 지금 가면 죽어." 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 선작: 3 추천: 0

    [로맨스판타지][판타지] 어찌하느냐 [25]

    프리미엄작가 : 프리미엄란에서 연재할 수 있는 작가 수줍은| 2019.12.10 23:04

    [로맨스판타지탈을 쓴 소박한 성장판타지][느린 연재] 기억하시는 분은 없겠지만 본 작품은 <rear> 리메이크입니다.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516 선작: 58 추천: 46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진눈깨비 오는 날 [1]

    일반작가 : 작가등록을 한 작가 Myosotis02| 2019.12.10 23:03

    "만약에 너에게 운명을 알 수 있는 일기장이 있다면 너는 어떻게 할래?" ********* 고등학교 1학년, 나는 처음 그녀를 만났다. 그녀는 첫눈처럼 조용히 다가왔고, 나는 가랑비에 옷이 젖는 것처럼 조금씩 빠져들어갔다. 3월에 내리는 눈은 첫눈이라고 봐야 할까? 눈동자..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8 선작: 1 추천: 2

    [로맨스판타지][로맨스] 애완 늑대가 아니었다 [1]

    ZㅔZㅔ| 2019.12.10 22:57

    페인던트 공작가 별관 도서관에는 애완 늑대가 산다. “발바닥 마사지 해달라고? 나 힘든데...” 사람 부리는게 아주 자연스러운 이 늑대는 아주 귀엽다. 이 무지 커다란 털뭉치 같은 늑대는 몽실몽실 촉감도 좋다. 게다가 잘생겼다. 늑대 주제에 말이다. 근데 이 거대 늑대가 페인..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30 선작: 19 추천: 2

    [로맨스판타지][로맨스] 마녀는 세상을 사랑했다 [4]

    림하이| 2019.12.10 22:47

    [마녀여주/능력여주/아카데미물/애완동물 가게 하던 여주/나중에는 용까지 길들이는 여주/연애는 나중에/드래곤남주/달달함/성장물] 표지: https://picrew.me/image_maker/2521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7 선작: 14 추천: 12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류델크프의 아기 공녀님 [8]

    쑥쥬| 2019.12.10 22:43

    스파이로 공작가의 양녀로 보내져 살다 배신으로 끔찍하게 죽었다. 그런데 눈을 떠보니 처음 공작에게 인사를 하던 그 날로 돌아왔다. 어벙벙한 그 순간에 정신을 차리게 만든 생각은, 내 손을 잡고 있는 후작가의 비서가 진짜진짜 나쁜 놈이라는 것! 고사리 같은 작은 손으로 있..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7,540 선작: 616 추천: 294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집착 남주를 꼬신 것도 죄인가요? [9]

    나의창조주를위하여| 2019.12.10 22:39

    평소 즐겨 보던 소설 '대공 전하가 시녀에게 반한 건에 대하여'을 자기 전 정주행했다. 그런데 일어나보니 소설 속 악당 입양공녀가 되어있었고 한 술 더 떠서 내 시녀가 여주인공?! 제발 최애인 남주 얼굴만 구경하게 해주세요. 유폐 엔딩만은 안돼! "쳐다봐 주지도 않을 거면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29,092 선작: 866 추천: 768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제 bl소설의 주인공은 남편입니다. [28]

    인기작가 : 베스트 지수 100,000이 넘은적이 있는 작가 절대설가해| 2019.12.10 22:19

    어쩐지 비운이란 말이 어울리지 않는 bl작가로서 과로사한 날. 아이러니 하게도 18살의 귀족 공녀 캐롤라인 문 베르크로서 다시 눈을 뜨게 되었다. 그러다 심심해서 혼자만 즐길 생각으로 당대 최고의 신랑감이라 불리우는 재상 벨뷔와 왕자 피오네의 bl소설을 작성했는데..... 어라?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50,002 선작: 1,035 추천: 1,151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나이트메어 레이디 [1]

    김하린| 2019.12.10 22:14

    페이테리안 제국의 촤고 권력을 가진 공작가 카이테르가의 막내 아가씨 '아리아나 리베리 카이테르' 그 누구보다도 우월했고, 행복했던 그녀의 앞을 여러 시련들이 가로막고 그녀를 죽음으로 내몬다. 그리고 여신의 가호로 다시 살아 돌아온 아리아나. 그 속에서 반복해서 피어나는 핏빛 ..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3 선작: 1 추천: 0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공주님은 어디로 갔나 [3]

    Shotto| 2019.12.10 22:00

    [공주 여주/공작 남주/도망 여주/뛰쫒는 남주/말량광이 여주/언니광팬 여주] 오우사 왕국의 사랑스러운 공주님, 이디스. 총명하고 용기있는 공주의 표본이지요. 오우사를 사랑하는 사랑스러운 공주님. 그러던, 어느 날. 공주님이 사라졌어요! 내 사랑하는 오우사, 내 사랑..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38 선작: 8 추천: 3

    [로맨스판타지][로맨스판타지] 폭군의 외동딸 [3]

    고은명| 2019.12.10 21:14

    그를 향해 날아드는 검에 몸을 던졌다. 그는 깊은 검상으로 내장이 쏟아지는 나 대신, 내가 쏟은 피가 튀었다고 기절한 영애를 안고 소리쳤다. “스티아나, 당장 에일린을 부축해라. 어서. 어서!” 미안합니다. 왕자 전하. 그건 살아있는 사람에게 시키셔야겠네요. 그의 기사단..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1,108 선작: 185 추천: 42

    [로맨스판타지][로맨스] 날아라 비행청소년 [1]

    심리학박사| 2019.12.10 20:51

    전교 1등 모범생 강강희. 남들 보기에 부러워 보이지만 사실 그녀에게는 말 못할 사정이 있었다. 어렸을때부터 계속된 학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엄마의 말만을 따르며 수동적으로 살아왔다. 그리고 서울대 합격 통지를 받은 그녀는 그날 교통사고로 죽게 되고, 눈을 떠보니 고등학..

    선호작 등록 보기

    조회: 5 선작: 1 추천: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