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작품 서평

      홈 > 작품 > 작품서평 >

      연재편수 go 첫회보기 작품용량 1622.5 Kbytes

      최근등록일2021.02.17 22:17| 연재시작일2020.03.06

      조회1,386,624|추천22,326|선작8,164|평점비허용

      • twitter
      • facebook
      서평을 가장한 주접
      아이루디 추천 1/2020.10.19
      이 작품을 처음 읽은게 1~2편 있던 때였는데 벌써 100편이 넘었네요. 이렇게 오랫동안 본 작품은 처음입니다.

      자, 본론으로 넘어가서

      일단 작가님 소개부터 하겠습니다.

      Astraglus. 작가님의 닉네임이죠? 뜻이 궁금해서 번역기에 돌려봤는데 안나오더라구요? 그래서 네이버에 검색 해봤더니 자운영이라는 꽃이 나왔어요. 꽃말은 그대의 관대한 사랑! 독자들을 위해 연참을 아끼지 않는 작가님께 딱 맞는 뜻이죠.

      그리고 트위터 하다가 작가님의 트위터를 발견했는데 꼭 보세요. 작가님 작품들의 카피페가! 있습니다! 저도 팔로우 해두고 올라올때마다 보고 있어요. 재밌으니 추천드립니다.

      지금이 몇자인지는 모르겠지만 작품에 대해 간단히 얘기하고 등장인물로 넘어가죠.

      해리포터에 트립했지만 호그와트는 자퇴하고싶어. 줄여서 해트자.
      제목부터 느낌이 오시죠? 주인공이 진짜로 자퇴합니다. 그것도 2학년에!! 심지어 마법ㅂ..읍읍!!(스포금지)

      큼..어쨌든 계속 이야기를 이어가자면 이 작품은 개그물이에요. -중반에 잠깐 개그물이 개(좆창난)그(들의 관계)물이 되기는 하지만요..-작가님은 진짜 드립 자판기!!!아니! 드립의 신입니다! 생각도 못한 드립이 훅 들어와요.

      전개도 어떻게 이런 스토리를 생각해내셨지? 하고 놀라는 것보다 더 놀랄정도입니다. ****을 없애고 주인공이 기숙사를 **해낸건 이 작품이 처음일걸요? 일단 제가 본것중엔 처음이긴 하다만 안 본것 중에도 없다고 장담합니다.

      이제 반 왔네요. 그럼 등장인물로 넘어갑니다~

      우선 주인공인 단테니온 덤블도어님!-왜 님이 붙냐고요? 작품을 읽으시면 자연스럽게 알게 됩니다!-호그와트 입학도 하기전에 논문만 수천개를 냈고요. 마법도 수천개를 개발했습니다! 개구리카드에도 실려있는데 이룬게 너무 많아서 개구리카드의 글자가 아주 작다죠ㅎ

      심지어 단테니온님의 지팡이는 나무가 아니에요. 무려 마법사의 돌입니다! 네, 그 마법사의 돌 맞아요. 나무쪼가리같은건 단테니온님을 감당할 수 없던겁니다.

      그리고 단테니온님은 반려동물이 있으셔요! 예상하셨겠지만 평범한 동물이 아닙니다! 1학년부터 불호랑이를 반려동물로 둔 주인공은 여기밖에 없을걸요? 레번클로 기숙사의 청동 독수리상을 때어내서 반려동물로 둔 주인공은 여기밖에 없을걸요? 불사조를 반려동물로 둔 주인공은 여기밖에 없을걸요? 바실리스크를 때려눕히고 반려동물로 둔 주인공은 여기밖에 없을걸요? 전부 다른 작품에선 보지 못하셨을걸요? 심지어 전부 이름이 엄청 길어서 모두 애칭으로 부른답니다! 애칭이 뭔지는 작품으로 보세요. 힌트를 드리자면 천사와 악마입니다.

      더 쓰고싶지만 다른 인물도 써야하니 여기까지..

      니온언니 사랑해요!!

      이번엔 톰 리들입니다. 단테니온님의 아기고양이! 우리들의 나비! 우는 리들이 보고싶으시다구요? 존댓말을 쓰는 리들이 보고싶으시다구요? 질투하는 리들이 보고싶으시다구요? 여기 전부 있습니다! 아, 근데 로맨스는 아니에요. 우정물입니다. 원래 공식에 나온거 어떻게든 비틀어서 엮는게 재밌긴합니다만 이 둘은 로맨스는 진짜 아니에요. 진짜 우정물이 어울립니다.

      다음으로 넘어가자면..네? 리들은 짧다고요? 죄송해요. 제가 주접을 잘 못써요.

      다음은 알파드 블랙입니다! 단테니온님의 인공지능! 우리들의 시리! 일단 귀여워요. 초반에 쥔님 쥔님거리는거 너무 귀여워서 벽치다가 원룸에서 살고있습니다. 그리고 갈수록 알파드도 병맛이 되어가는데 그것도 귀엽습니다.

      음..뭘 더 써야할까요..

      네? 아브락삭스는 어딨냐고요? 알파드, 톰, 아브락삭스조합이 '보통'이긴 하죠. '보통'이요. 근데 작가님이 누구시다? 그런걸 깨부수는 분이시다. 초반부터 수업중에 닥쳐 말포이를 외치고 기숙사 점수까지 얻게 된다는 겁니다!

      이 이상은 제 머리가 딸려서 못쓰겠네요..직접 읽어보싶쇼!

      조회수 : 221|추천 1 추천

      코멘트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