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작품 서평

    홈 > 작품 > 작품서평 >

    데드맨 스위치
    / 출판작가 : 전자책 및 종이책 출판경험이 있는 작가 아이제

    연재편수 go 첫회보기 작품용량 842.25 Kbytes

    최근등록일2019.07.12 00:00| 연재시작일2019.05.12

    조회1,774,478|추천68,498|선작21,380|평점비허용

    • twitter
    • facebook
    데드맨 스위치 안 읽어본 자와 겸상안함
    지온후 추천 19/2019.06.11
    데드맨 스위치는 일단 좀비물을 떠나서 필력이 오졌어요. 딱 글이 군더더기가 없고 필요한 내용만 있고 또 읽으면 뒷내용이 궁금해지게 하면서 흥미를 끄는 소주제를 적당히 던져줘요. 좀비물이라는게 어느정도 우리가 유추가 가능한 부분이 있잖아요? 추리물이나 방탈출처럼 읽으면서 지금 이 상황은 아마 이랬기 때문에 벌어졌을거야.라는 추측을 가능하게 하는 어떤, 글 속의 작은 소주제가 마치 미션처럼 읽는 사람의 흥미를 돋구고 마치 같이 이 세계에서 벗어나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되는 기분이 들게 합니다. 그래서 저는 주인공수 둘 중 한 명의 이름이 저와 같음에도 하차하지 않고 계속 읽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바로 그런 점들이 이 소설이 가진 힘 같아요. 원래는 뭐 제 이름, 지인 이름 등등 다 얄짤없이 보이면 하차했습니다. 도저히 소설에 이입이 불가능했거든요. 근데 이 글은 제 이름이 나오는데 그것도 꽤 자주 나오는데도 그 캐릭터와 제가 분리되어 작품에 이입을 가능하게 하더라는거죠. 심지어 대학전공도 저랑 동일한데 그냥 캐릭터라고 봐지더라고요. 정말 신기해요 이런적이 처음이라...

    저는 이 글을 읽으면서 마치 저도 글 속에서 댓글 쓰는 분들과 같이 캠퍼스 안에 갇힌 기분이 들어요. 독자분들이 이런저런 추측을 하고 등장하는 캐릭터들을 나무라고 걱정하는 모습이 마치 같이 캠퍼스 안에서 살아남아서 캐릭터들은 탈출하고 생존하고 독자는 완독까지 추리하면서 이야기를 맞춰가며 완결까지 다다르는 여정같네요.

    캐릭터의 이야기로 들어가서 말하면 전체적으로 봤을 때 다양한 인간군상이 모두 다 나온다는 점에서 좀비물에서 볼 수 있는 인간의 심리변화와 타인과의 관계가 어떻게 유지되고 극한상황에서 변화하는지 볼 수 있다는 점이 좋습니다. 그러나 이건 좀비물 작품들 대다수가 그런 것 같고 매력이라고 생각하는 편이고 이 작품의 큰 장점은 일단 주연으로 나오는 메인 캐릭터들이 답답하지 않다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메인캐릭터는 이야기를 주로 끌고 가니까 제 경우 캐릭터가 아무리 좀비 아포칼립스로 인해서 현실자각이 덜 된 상태라고 해도 사실 스쳐지나가는 캐릭터가 아닌 이상 너무 오래 민폐를 끼치거나 현실과 동떨어진 이상적인 이야기를 늘어놓으면 읽는 입장에서 힘들더라고요.
    그런데 이 소설에는 그런 캐릭터들은 지나가는 캐릭터가 많고 지나친 민폐를 보인 캐릭터들은 모두 좀비가 되는 것으로 답답함을 해소하면서 볼 수 있었습니다. 메인캐릭터들은 처음에는 변해버린 세계와 그 속에서 혼란을 겪는 사람들에게 던져진 상태로 적응과정에서 잠시 개인의 도덕관과 투쟁하듯 점점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그게 딱 적당해서 그 점이 제일 좋은 점이라고 봅니다.
    좀비물에서 가장 제가 예민하게 보는 부분이 그런 부분이라서 그 점이 좋았고, 또 시원하고 호탕하게 그냥 말 그대로 좀비든 사람이든 처발라버리는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나오면서 주인수를 엄호하는 형태다보니 조마조마하고 무섭고 답답하기도한 그런 상황에서 한줄기 소나기, 사막 속 오아시스가 따로 없더라고요.

    인류애가 뒤져버린 상황에서 적당히 인류애를 찾아주면서 적당히 이해타산도 챙기는 주인수와 인류애고 나발이고 주인수처돌이가 되어 걸림돌이면 그저 다 처바르는 주인공의 매력이 이 소설을 끌고가고 있어서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가끔 너무 무서워서 소설을 읽다가 약간 날씨가 우중충하거나 비가 오는 날이면 혼자 소름끼쳐하면서 좀비가 당연히 없겠지만 그래도 주변을 좀 보면서 읽기도 하고요......

    너무 좋은 작품이라 기쁘고 이걸 막 쓰고싶은데 댓글로 적자니 제 이름이 자꾸보여서 댓글을 늘 잘 못봐요.... 그래서 서평이라도 써볼까싶어서 처음으로 서평을 써보네요....좋은 작품 써주셔서 감사하고 더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네요.. 저는 좀비물을 영화는 좋아하지 않고 글, 만화, 애니로 보는건 좋아하는데 (영화는 갑자기 튀어나오는걸 제가 못봐서) 여태 읽은 좀비아포칼립스 소설 중에서 가장 잘 읽히고 재밌는 소설이라고 생각해요.

    아무튼 다들 읽었으면 좋겠다..... 안 읽은 사람이랑은 겸상 안합니다.....간만에 좋은 작품 만나서 정말 기뻐요. 글써주셔서 감사해요.

    조회수 : 1033|추천 19 추천

    코멘트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