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팬픽

    홈 > 작품 > 작품서평 >
    • [팬픽] 태양의후예 서평 

      트와이스 팬픽이면서 정작 트와이스는 안보이는 팬픽..주인공 친구가 히로인보다 인기 더 많은 팬픽..이제 200편 다되가는데 스토리 절반도 안 나왔다는 팬픽..한 작품에 액션 코믹 멜로 스릴러 전부 있는 팬픽..캐릭터 이름은 아주 맛깔나게 잘 ..

      볼은비 추천 0 / 2019.01.17

      덧글 : 0 조회 : 82

    • [팬픽] 찐한 친구 사이 

      서리화님의 어쩌면 마지막이 될 수 있는 친한 친구 사이가 완결이 됬습니다.55편까지 봤던 것을 책갈피로 이어서 봤는데요. 역시 손을 댄 순간 새벽이 순삭...어느새 곧 출근할 시간이 다가옵니다.그래도 잠과 맞바꿔서 읽은 보람이 있는 글이었..

      구스타프구닌 추천 1 / 2019.01.14

      덧글 : 1 조회 : 77

    • [팬픽] 발암소설 

      발암중에 발암 거의 70화까지 발암을 참을수 있으면 도전

      goin 추천 0 / 2019.01.12

      덧글 : 0 조회 : 122

    • [팬픽] 처음에 설정은 왜 짠 건가요?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그런데 처음 몇화 정도에 우울한 설정을 하셨는데 그 설정을 한 이유가 뭔가요?도저히 읽어보면서 찾아볼 수가 없네요...그 정도로 악재가 겹치는데 협회에 악감정이라던가 여러가지 감정이 생길텐데...

      DOBIE9 추천 0 / 2019.01.11

      덧글 : 3 조회 : 119

    • [팬픽] 난 자까님 사랑함 ㅎㅎ 

      늦게나마 서평을 남기지만 그래도 일단 수고하셨어요. 너무너무 재밌게 잘 읽었고 2002년도가 이런느낌이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용상 전개나 흐름, 러브라인(?) 등등이 제가 느끼기엔 부족함이 없었고 그렇기에 더 몰입해서 제우스를..

      빙구날동 추천 1 / 2019.01.10

      덧글 : 2 조회 : 60

    • [팬픽] Overlap과 Overlay 서평 (미트러그) 

      줄거리눈 오는 날 각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두 사람이 우연히 스쳐지나가는 상황, 서로에게서 사랑했던 사람의 모습을 보게 된다. 그 일을 계기로 서로 가까워져가고 서로에게서 사랑했던 사람의 모습을 지워가고 온전히 그 사람을 사랑하게 되..

      미트러그 추천 0 / 2019.01.09

      덧글 : 0 조회 : 57

    • [팬픽] 내로남불 

      배주현이 인간일때 김무열한테 독화살쏴서 죽임그후 배주현이 납치되 구미호가됨 (본문에서 그화살 안맞았으면 어찌어찌 살수 있었다고 적혀있음)그런데 구미호는 잘못한게 없고 (사과한마디로 넘어감) 도깨비는 죽을죄를 진거마냥 굴고개연성이 ..

      goin 추천 0 / 2018.12.31

      덧글 : 1 조회 : 154

    • [팬픽] 팬픽이란 장르의 가벼움을 찾아볼 .. 

      이 작품은 제 기준에서는 말도 안 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서평을 쓸 수 있다는 게 영광일 정도로. 작가님이 어떤 삶의 경험치를 가지고 계신지 모르겠으나 인물의 세세한 감정선과 삶의 모습들은 뭐라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

      sherlocks 추천 1 / 2018.12.28

      덧글 : 1 조회 : 250

    • [팬픽] 서리화님에게 보내는 나의 Fan-pal 

      Pen-pal글로 맺어진 친구, 편지나 이메일을 통해 거리나 시간의 제약을 뛰어넘어 교우하는 친구를 뜻하는 말입니다.트와이스라는 그룹의 특성상, 외국인멤버들로 인해 팬픽이 보다 풍성해지는데요.가장 그러한 외국인 멤버의 특성을 잘살린 작품..

      구스타프구닌 추천 1 / 2018.12.27

      덧글 : 1 조회 : 172

    • [팬픽] 볼까 말까 망설이지말고 꼭 보시길 .. 

      안녕하세요 PathetiqueA 작가님! 이미 남십자성 너머로.를 정말 감명깊게 읽고 있는 독자입니다. 매편마다 코멘 남겨 봤는데 아실까 모르시겠네요!! 그만큼 작가님 소설이 저에게 많이 와 닿아서 코멘을 쓰는 것 같습니다. 남십자성을 한번 더 정..

      사나랑사나미나 추천 1 / 2018.12.19

      덧글 : 1 조회 : 25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