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작품 서평

    홈 > 작품 > 작품서평 >
    • [BL] 미완성의 구원자를 완성시킨 건 불.. 

      아직 습작까지는 며칠이 남아있지만 이 글은 며칠 내에 소화시킬 수 있는 글이 아닌 거 같아요아직 안 읽으신 분들은 일단 자기 머리 한번씩 내리치시구요^^.... 후회공 루트 타셔서 10월 초 이북출간을 기다렸다가 마음 편하게 읽으시길 권유드..

      댕냥댕냥 추천 0 / 2019.08.23

      덧글 : 0 조회 : 21

    • [로맨스판타지] 아직도 이 작품을 읽을지 결정하지 .. 

      안녕하세요, 혹시 약간 추상적인 제목에, 또는 너무 많이 쌓인 회차에 아직 이 소설을 읽기를 망설이고 계신가요?그럼 로판 덕후로서 그만 망설이시고 얼른 읽어보시라고 하고 싶어요.진짜 대작 중의 대작, 한번 시작하면 여주 헤리에타와 남주(!..

      쥬네즈 추천 2 / 2019.08.23

      덧글 : 1 조회 : 38

    • [로맨스판타지] 신선하고 공감되고 생각나는 소설 

      진짜.... 소설을 읽은 후에 계속 내용에 대해 생각하게 되고 계속 떠올라요... 갓작 예상합ㅂ니다...설직히 ㅁ벌써 갓작....약간 진짜..묵직하게 와닿았어요

      ll야나기ll 추천 0 / 2019.08.23

      덧글 : 0 조회 : 34

    • [로맨스판타지] 그저 댓글로는 표현하지 못할 명작 .. 

      가장 먼저 이 소설을 써주신 작가님 정말 감사드려요 많은 소설들을 읽어왔지만 이렇게 빠져서 읽게 된 소설은 많이 없었는데..ㅠ 작가님의 글솜씨가 정말 놀라워요 서평은 처음이라 어떻게 쓰는지는 잘 모르지만 제 마음을 받아주세요 엉엉ㅠ처..

      gmlwl 추천 2 / 2019.08.23

      덧글 : 0 조회 : 60

    • [패러디] 작가님은 천재시다. 

      저는 해덕의 덕후인 한 사람으로써 이 글을 씁니다. 처음 이 소설을 읽자마자 머릿속에서 플래그가 섰습니다. 해리포터 2차 창작을 많이 읽어보긴 했지만 이렇게 자세히 그리고 이렇게 맛깔나게 쓰시는 작가님은 처음 보았습니다. 그리고 마왕님..

      키르켈 추천 0 / 2019.08.23

      덧글 : 0 조회 : 17

    • [로맨스판타지] 서평 첨써보네요ㅎㅎ 

      조아라에서 서평 처음 써보내요! 작가님 작품들 중 접해본 작품 중 한작품 빼고 다 후회물이네요ㅎㅎ 아직 고구마고구마하지만 앤지가 점점 자기자신을 사랑하고 아버지에 대한 강박에 벗어나서 자존감을 높이고 당당해지는 성장물이라 생각하며..

      Emfudsl22 추천 1 / 2019.08.23

      덧글 : 0 조회 : 62

    • [BL] 완결을 축하드려요 

      꽃담배부터 작가님 작품을 읽을 때 마다 주인공수가 서로에게 서로 밖에 없다는 설정이 너무 좋았어요. 특히 선하가 一期一会 손가락으로 적는 장면에서 재운이가 선하에게 어떤 의미인지 절절하게 너무 잘 표현됐어요. 1부에서 재운이가 너무 헌..

      수밈 추천 0 / 2019.08.22

      덧글 : 0 조회 : 41

    • [로맨스판타지] 소설이 꽉 짜여서 진행되네요 

      지지부진 감정타령 계속되는 덕질 외모타령 없고이야기가 짜임새있게 휙 휙 지나가네요띵동! 하고 게임 알림음이 울리는 느낌이에요매 화를 뭔 일이 터질까 기대하는 마음으로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Ol누 추천 1 / 2019.08.22

      덧글 : 0 조회 : 67

    • [BL] 긴 대장정 끝에 완결축하드려요!!! 

      작가님 축하드립니다!!!치킨에 혹해서 왔기는 하지만(ㅎ.ㅎ)작가님 작품을 긴 시간동안 같이 보고 공감하고 여러감정을 느꼈던 독자로서 작가님께 부끄럽지만 감상을 들려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된것같아 좋네요ㅎㅎ재운이와 선하가 약간 어긋난채..

      Radium 추천 0 / 2019.08.22

      덧글 : 0 조회 : 41

    • [로맨스판타지] 댓글 잠겨있어서 여기다 달게요 

      다른 사람을 칭할 때의 `쟤`를 `제`라고 쓰셔서 처음에는 오타인가하고 넘겼는데 `쟤`라고 쓰여야할 모든 부분에서 `제`로 쓰시는 걸 보고 작가님이 잘못 알고계신 것 같아서요. 이거 읽고 서평 삭제 하셔도 되고, 지금까지 나간 진도까지 잘못 ..

      시나브로K 추천 0 / 2019.08.22

      덧글 : 1 조회 : 9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