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작품자유게시판

    홈 > 작품 > 작품게시판 >
    남정천 님의 에필로그 영웅의 프롤로그! 비평
    잉다잉다777 추천 0/2013.06.26



    에필로그 영웅의 프롤로그! 는 90 kb 정도 되는 라이트 노벨로써, 16회 정도 나왔습니다. 아침 비평 신청에서 남정천 님의 비평 신청을 받아서 썼슴당.

    ㅇㅠㅇ.


    글의 장점으로 잡고갈 수 있는 부분.


    1) 글 읽기가 쉽다.
    부드럽게 읽혀서 보기 편했습니다'~' 역시 라이트 노벨이라면 가볍고 부드럽게 읽히는 맛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복잡한 설정이 있다고 해도, 그 설정마저, 세븐을 감싸는 상추마냥 쉽게 읽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대충 스크롤바를 내려도 글이 눈으로 쏙쏙 들어왔습니다. 이건 진짜 굿굿.


    그런데 이것 외에는 마땅히 칭찬할 부분이 없음.


    비평할 포인트.


    1)일본어 번역체는 아니지만 언뜻 보이는 번역체. 그리고 문장 구조.

    특히 어이어이, 이게 심했는데요. 이게 일본식 표현이라는 거+일본인이 자주 쓰는 말이라는 건 아시죠? 위험한 일 있을 때 오이오이! 하고 붙잡는다거나.

    어떤 대사든 어이어이, 랑 크큭만 붙히면 중2 일본냄새가 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ex. 어이어이, 신은 죽었다. 크큭... -니체-

    그 외에도 바보 오빠!
    "너무 물러."
    "...!"

    [중간생략] 싸우고

    "너... 꽤나 하잖아?"
    "너라니 교사다 빌어먹을 학생."

    외에도 ~ 것이냐아아아아아앗, 하는 거다아아아아아아앗!


    대체적으로 에필로그 영웅의 프롤로그는 문장구조가 일본소설에 더 가까웠습니다.

    저거 대충 번역하면 바카오니! 아마이. 오마에 나카나카 야루쟈나이? 오마에다토? 쿄시다 쿠소 카쿠세이'ㅠ' 솔직히 저런 대사 일본 만화나 소설에서 꽤나 보신 적 있으실 거예요.

    어디서도 말했던 건데, 라이트노벨은 번역체가 아니라 경소설이에요. 만약 번역체 라노벨을 쓰고 싶으시다면 지금이라도 한국어로 소설 쓰지 마시고 일본어로 배워서 일본으로 워킹을 가시던지, 유학을 가시던지 아예 발 붙이고 사셔서라도 그쪽을 노리셔야 할듯.

    이건 남정천 님이 아니라 라노벨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분들께 하는 말씀, 번역체로 쓰고 싶으면 일본 가세요. 그냥 라노벨도 뜨기 힘든데 무려 일본어 번역체로, 일본 냄새 풀풀 풍기는 소설을 한국 사람이 적었다고 하면 성공이고 자시고, 뜨기도 힘들 거고 출판이 될 리가 없잖아..?

    난 일본 가서 성우할 거야! 우리나라 성우계는 안 좋거든 ㅎㅎ! 라고 생각하는 꿈만큼이나 허무맹랑하다고 생각하지만.. 미쳤다고 자기나라 작가 두고 딴 나라 작가 쓰겠습니까.


    아무튼 번역체가 허용될 때는 그 대상이 외국인일 때라고 생각해요.

    비평을 받으실 정도니 취미가 아니라 나름 진지하게 보고 계시는 거라고 생각해서 말씀 드리는 거 ㅇㅇ.

    번역체로 소설쓰고, 일본식 표현, 우리나라 글에 대한 공부 없이 그러시면 결국 뭣도 안 돼요, 진짜임.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얻고 싶으면 일본 냄새는 버려야 돼요. 그렇게 되었다간 결국 한정된 인기 밖에 못 얻음.

    여기서 혹시나, 혹여나 그럼 일본 라노벨은 우리나라에서 인기잖아! 나도 그렇게 쓸 거야ㅑㅑㅑㅑㅑ! 라고 '생각할 수 있는 분'도 있는데........ 그건 일본이고.

    ㅇㅇ..
    일본이니까 일본식 표현이 나오는 게 당연한 거고, 그렇게 생각하는 님보다 잘 쓰고 재밌으니까 떴지, 프로 작가를 껌으로 보기 ㄴㄴ해.

    '~'..

    2) 도입부. [2화]

    주인공이 독자들에게 말해주는 식이죠.
    ....0_0....

    소설속의 주인공이 독자들에게

    "어이어이 잠깐 내 얘기 좀 들어줄래? 난 말야 이런 일이 있었고, 좀 슬펐었어. 아, 이런 적도 있었고 말이야. 이런 힘든 일도 있었는데 필사적으로 수련했어."

    대충 이런식이잖아요? 유리아라는 여자가 갑자기 통수를 쳤고, 그런데 난 그녀를 사랑했어.. 별로 하나도 사랑한 것 같지 않습니다만;_;

    뭔가 말이 되게 꾸며진 것 같고.
    감정도 하나도 안 실려서 싸이코패스가 말하는 것 같고...
    결국 감정이 안 실려서 주인공은 무려 자기 옛 애인과 손 잡은 최강의 적을 쓰러뜨리고 이제 원래의 세계로! 동지들이여, 안녕! 하고 여러 복잡한 감정이 섞인 것보다는..


    뭐지??
    ??????

    부드럽게 넘어가는 남정천 님의 글빨이 아니었다면 때려치웠을 느낌.

    딱 봐서 더럽게 꾸몄구나, 주인공 짱짱맨이라고 강제로 주입 당하는 느낌.
    1화는 그냥 1인칭이었는데 2화부터 갑자기 바뀌는, 차라리 그 반대였다면 아 첫부분이니까 첫부분만 그런 거구나~ 하겠는데요.

    1화는 그냥 주인공 시점으로 가다가 그렇게 바뀌니까... 그냥 솔직히 말해서 거지 같아요.


    3) 종잡을 수 없는 인물들, 그리고 스토리. 뻔한 전개. 전형적인 하렘물.

    뭐라 할 말이 없습니다.
    부드럽게 넘어가는 글빨이 아니었다면...

    흔하고 뻔한 건방진 여동생, 소녀가 등장한다고 했을 때 설마 내여귀마냥 세련되고 능력 있는 일명 재색겸비 성적우수 지랄풍년의 건방진 여동생이 바보 오빠! 소리를 내며 등장하진 않겠지, 하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난 것입니다.

    ...뭐, 건방지고 능력 넘치는데 귀여운 여동생이야 이제 트렌드 아니겠습니까. 오레노 이모토가 콘나니 츠요이 와케가 나이으와이아아아아아아악!

    알아오던 사이라는 설정이 있는 여자도, 화내면서 실컷 싸우던 사이도 주인공의 헤에~ 너 꽤 귀엽잖아? 한 마디에 얼굴을 붉히며 비슷한 반응, 주인공은 패왕색의 색기인 것입니까?

    또 아무리 크게 잡아도 110 cm 짜리 소녀의 뜬금없는 등장도.. 솔직히 말하면 유치하고, 너무 흔하고 뻔해서 난감했습니다. ㅇ<-<.....

    좀 창의성을 길러보세요. 이 소설의 개성, 내세울 점이라고 할만한 게 대체 어디에도 없네요.

    실컷 힘을 얻고 막판 보스 잡고 에필로그 맞이하나 했더니 프롤로그 맞이! 그때부터 비슷하지만 다른 차원[평행세계 같은 느낌의] 재시작.

    다른 차원에서 힘 얻고 원래 차원으로 돌아왔을 때 달라진.. 앞으로 풀어가는 이야기를 보아야 알 것 같습니다만, 딱히 이 소설의 내세울 점이 뭔지 모르겠네요. 그건 무척 중요한 겁니다.

    이렇게 되면 그냥 캐릭터 일러스트 빨이랑 삽화빨로 흐지부지 필력 딸리는 거 스킵하고 지나가려는 라노벨이랑 다를 게 없습니다.

    4) 후기에 소설 이야기 하지 마세요.

    후기에 소설 이야기 하는 건 굉장히 안 좋은 버릇입니다. 조금이나마 설명을 했다면 더더욱 ㅇㅇ.

    이건 독자들을 이해시키기 위한 변명 같은 거예요. 조금이라고 해도 그냥 아예 입을 싹 다무시는 게 좋을듯. 뭐, 설정집 공개합니다! 하고 누구누구는 남주에게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고 공개하면 모를까..

    5)난잡함.

    늘 방식이 같습니다. 누가 등장하고 우르르르르 쏟아지듯이 설명을 해 줍니다.

    동생도, 유리아도, 소희도, 천유도, 160cm 짜리 소녀도, 많이 잡아야 110cm인 소녀도. 흔하고 뻔하고 그게 그거고. 여기서 잠시 개성에 대해 잡고 가자면

    동생: 건방짐.
    유리아:얀데레.
    소희: 흐, 흠! 딱히 널 좋아하는 건 아니니까! LV. 1
    천유: 따, 딱히 널 좋아하는 건 아니니까! LV. 3
    160cm: 배시시 에헤헤헷~
    110cm: 넌..... 누구야...? [말 줄임을 사용함으로써 뭔가 말없고 신비로워 보이는 분위기의.]

    걔중에는 너무 뜬금없이 터지는 애들도 있지요. 캐릭터 성도 거기서 거기고요. 한 마디로 이 녀석이다!! 싶을 만한 게 없어요. 한 마디로 말하자면 모에요소가 없다고 해야 할까요.

    어쨌든 난잡하마으로 다시 돌아가자면, 난잡함은 처음에 2화가 특히 심했는데요, 한꺼번에 압축하려는 의도는 좋았는데, 그럼 2화와 1화를 바꾸셔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말하면 2화도 굉장히 유치합니다. 안녕 여러분? 난 이제부터 여러분을 ㅇㅇ 세계로 인도할 손오공이라고 해! 하면서 흔히 에버랜드에 있는 그 3d 안경 쓰고 영상 보는 거? 그 느낌 같기도 하고.. @_@....

    좀 잘 쓰셨으면 넘어갈 수 있는데, 너무 꾸미고 이것저것 쑤셔넣다 보니 되려 이건 뭐.....


    여러모로 공부하시는 게 좋을 것 같네요. 라노벨력은 이제 충분하시니, 문장에 대한 공부도 좀 하시고. 캐릭터의 개성에 진지하게 고민해 보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추천해드리는 만화는 우라사와 나오키의 몬스터입니다.
    수 없이 많은 인물들이 나옵니다. 투니버스에서 성우를 100명 이상 사용해 더빙했다고 [돌려막기 안 하고] 하니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가시지요?ㅇ? 그런데 그 인물들 중 흔하게 지나가는 사람 하나가 없습니다.

    개개인의 개성이 있고, 그들의 공감 가는 이야기가 있고 그래서 무척 재미 있어요'~'.

    라노벨에 무엇보다 중요한 건 캐릭터라고 생각합니다. 남정천 님은 캐릭터와 개성, 문장에 대한 공부를 좀 더 하시면 참 좋을 듯하네요. 글을 편하게 읽을 수 있게 쓸 수 있으니 다음은 그 장점을 더 좋게 쓰기 위해서 공부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ㅅ^.

    조회수 : 505|추천 0 추천

    다음글 다른 세계에서 시작하는 하나의 리벤지를 연재하게된 yesir세닉입니다 yesir세닉 2018.02.01

    코멘트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