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베스트

    패러디

    홈 > 완결작품관 > 작품서평 >
    • [패러디] 패러디의 톱 우야발❤

      원래 마르코가 최애여서 마르코 루트를 찾아보던 중 이렇게 대작인 작가님의 우야발을 만나게 되었어요ㅠㅠ 이글을 읽으면서 어른들의 로멘스(?)를 알게되고 글을 읽으면서 웃고 울고 제 감정들을 마구 마구 소비하게 하신 이 위대한 글 정말 ..

      슈소수 추천 0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94

    • [패러디] 수고하셨어요 감사합니다

      작가님은 모르시겠지만 초반부터 함께 달려온 독자입니다♥️ 부끄러워서 댓글다는것조차 적다가 다시 지우고 반복하다가 결국엔 추천만 누르던 저였지만.. 결국은 절 이렇게 밖으로 끄집어내시네요ㅠㅠㅠㅠㅠ 그래도 이왕! 이렇게 된거 정말 이 글..

      o3oaa 추천 0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72

    • [패러디] 어른의 로맨스, 어른의 동화

      인상은, 그래. <어른>이에요. 작가님이 보시는 마르코가 그대로 녹아들었나, 성숙하고. 자간과 받침마다 낫 포 키즈 스러운 것이 있어요. 그렇다 해서 읽기 어렵다거나, 난해하다거나 한 건 아니고. 성숙한 사랑의 이야기라는 인상이 가득..

      Siari 추천 2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92

    • [패러디] 우야발...외안봐........

      안녕하세요 초반부터 쭉 달려온 삵님 팬 입니다... 삵님 작품을 사실 이 작품 말고 또 본적이 있어서 이 작품을 봤을때도 음...? 내가 아시는 분이랑 분위기가 비슷하다 ㅎㅎ 이랬던적이 생각이 나네요.. 헣헣 말이 필요한가요... 우짖는 야만의 ..

      양홍11111 추천 0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65

    • [패러디] 야만의 늪

      다른 독자분들처럼 세세한 걸 기민하게 알아채진 못하지만 웹소설 특유의 가벼운 느낌없이 종이책 질감을 스크린 상으로 느끼면서 읽은 작품은 정말 이 작품이 처음이라 말하고 싶어요. 실제 읽으면서 이 작품은 종이 질감을 느끼면서 진득하게 ..

      히량 추천 2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69

    • [패러디] 아픔에 직면하는 이유

      안녕하세요! 원피스 패러디 소설 `우짖는 야만의 발톱 아래`를 소개하는 글을 적을 기회가 생겨서 정말 기뻐요. 작가님께서 약속해 주신 외전 선물은 정말 감사히 잘 받겠지만, 왠지 저는 그 선물이 없었더라도 이 이야기가 끝날 즈음에는 서평을..

      에이레니아 추천 2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92

    • [패러디] 편지

      안녕하세요 작가님, 독자님들 언제나 좋은 하루하루 되시길 바라며 조금 적어봅니다제가 감히 평가를 할 수 없는 너무 아름다운 작품이기에 제 마음이라도 조금이나마 전해보려해요ㅎㅎ처음 이 작품을 알게되고 한두편 무심히 봤었네요, 그때까지..

      qwer01 추천 0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29

    • [패러디] 두서없는 서평

      세상에 외전공지보고 급하게 댓글 수 확인하고 왔는데 5개밖에 안돼네요ㅠㅠㅠㅠㅠ염치없지만 지금이라도 부지런히 서평을 써보려고 합니다. 오늘 시험인데 이래도 돼나 싶긴 하지만요... 개인적으로 이 소설이 가장 마음에 들었던 점은 물론 매..

      티아일란j 추천 0 / 2019.04.30

      덧글 : 0 조회 : 172

    • [패러디] 우야발❤️

      쉽게 보이지 않는 독특한 제목인 것이라 일단 선작을 해두고 나중에 읽자는 마음이었지만(조심스럽게 변명해보자면 바쁘기도 해서...) 다 읽게 된 지금에 와서는 살짝 아니, 많이 후회가 됩니다. (과거의 나, 반성해라!)그렇지만 한편으로는 연재..

      뚜둡둡 추천 2 / 2019.04.30

      덧글 : 0 조회 : 227

    • [패러디] 이 소설보고 마르코 최애픽했어요

      마르코의 어른미와 오지는 찐사랑을 볼 수 있는 소설입니다. 사실 드림물을 그다지 즐기지 않지만 패러디의 탈을 쓴 할리퀸 소설을 보는 느낌으로 즐겼어요. 보는 중간중간 마르코의 모르는 척과 테사와 마르코 사이의 긴장감이라 해야하나 그런..

      푸른오후 추천 0 / 2019.04.30

      덧글 : 0 조회 : 207

    close